브라질, 코로나19 백신 첫접종에 더 커지는 '대통령 퇴진' 촉구

사흘째 '냄비 시위'…"과학이 승리했다"·"말라리아약 사용권고 중단하라"

브라질 보건부 국가위생감시국이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한 17일(현지시간) 수도 브라질리아의 보건당국 건물 앞에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독일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처럼 묘사한 대형 인형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브라질 보건부 국가위생감시국이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한 17일(현지시간) 수도 브라질리아의 보건당국 건물 앞에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독일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처럼 묘사한 대형 인형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브라질 보건당국의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이 이뤄진 17일(현지시간) 상파울루를 비롯한 주요 도시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코로나19에 대한 무책임한 행태를 비난하는 '냄비 시위'가 이어졌다.

냄비나 프라이팬, 주전자 등을 두드리는 이 시위는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자발적으로 조직됐으며, 지난 15일부터 이날까지 사흘째 계속됐다. 브라질리아에 있는 보건부 국가위생감시국 앞에선 대형 보우소나루 인형을 앞세운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시위대는 "우리는 의료 서비스 붕괴를 보고 있다"면서 정부의 방역정책 실패를 강하게 비난했다.

정치권도 보우소나루 대통령 비판에 가세했다. 호드리구 마이아 하원 의장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그동안 사회적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지침을 무시하고 말라리아약과 구충제를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사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한 사실을 떠올리며 "과학이 승리했다"고 주장했다.

좌파 노동자당을 포함한 5개 야당은 지난 15일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기로 해 주목된다. 야권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방역지침을 무시하면서 잘못된 정보를 퍼뜨려 코로나19 피해를 키우고 있다"면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행태에 대한 의회 차원의 대응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대책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