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대전 이후 첫 올림픽 취소?…'도쿄올림픽 개최 불투명' 전망 속속

일본 국민 5명 중 4명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중지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일본 국민 5명 중 4명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를 중지하거나 재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미국 유력지 '뉴욕타임스'가 올해로 연기된 도쿄올림픽 개최 가능성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은 16일(한국시간)은 "도쿄 하계올림픽의 희망이 어두워지고 있다"며 "연기된 올림픽 개최는 갈수록 불확실해지고 있다. 일본과 유럽, 아메리카 등 여러 대륙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증가하면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안전한 개최가 불가능할 수 있음을 인정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올림픽이 취소될 가능성이 있다. 올림픽 개최 준비에 120억 달러(13조 2000억 원) 이상을 쓴 일본에 엄청난 재정적 타격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특히 올해 들어 일본 국민 사이에서도 도쿄올림픽 개최에 관한 부정적 여론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도 언급했다.

또 최장수 IOC 위원인 딕 파운드(캐나다)도 최근 "도쿄올림픽 개최를 장담할 수 없다"는 뉘앙스의 발언을 한 것에도 무게를 뒀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