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6.2 강진, 사상자 700여 명

최소 30명 사망…부상자 600여 명, 구조 진행 중

15일(현지시간) 규모 6.2의 지진이 강타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마무주의 마나카라 병원 건물 붕괴 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생존자를 찾고 있다.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는 최다 20명의 환자와 병원 직원들이 묻혀 있다.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규모 6.2의 지진이 강타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마무주의 마나카라 병원 건물 붕괴 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생존자를 찾고 있다.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는 최다 20명의 환자와 병원 직원들이 묻혀 있다.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새벽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서부 지역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30여 명이 사망하고 6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현지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2시18분쯤 술라웨시섬 서부 도시 마무주 남쪽 육상 36㎞ 지점에서 규모 6.2의 강진이 발생했다. 주택과 병원, 호텔 등 건물 수 백채가 붕괴했고 확인된 사망자만도 최소 34명에 달한다.

지진 발생 당시 잠을 자던 주민들은 급히 집 밖으로 뛰쳐나와 고지대로 대피했으나 일부는 미처 대피할 새도 없이 희생된 것으로 전해졌다. 무너진 건물 속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이들 또한 적지 않아 사상자 수는 향후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미국 지질조사국은 이날 발생한 지진의 지원 깊이가 18㎞ 정도로 비교적 얕았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현지 기상기후지질청은 진원 깊이를 그보다 얕은 10㎞로 발표했다.

인도네시아는 동부지역이 지각판이 충돌하는 환태평양 조산대 '불의 고리'에 접해 있다.

앞서 술라웨시섬 팔루 지역에서는 지난 2018년 9월28일 규모7.5의 강진이 발생, 쓰나미가 덮쳐 4천300여명이 숨지거나 실종됐다.

인도네시아 기상청은 이날 지진 이후 더 강한 여진과 쓰나미가 올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지만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