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새 '변이 바이러스' 발견…오하이오에 지난달부터 빠르게 퍼져

새로운 '콜럼버스 변이' 출현…전파력 강하지만 기존 백신 효과 있을 것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의 제이컵 K. 재비츠 컨벤션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의 제이컵 K. 재비츠 컨벤션센터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에서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CNBC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와 또 다른 2종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오하이오주립대 웩스너의료센터 연구팀은 연구팀은 1명의 환자에게서만 발견된 1종의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남아프리카공화국발과 유사한 돌연변이를 포함하고 있지만 미국에서 독립적으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독립적으로 발생한 1종은 오하이오의 주도인 콜럼버스 환자 20명에게서 발견됐다"며 "이 지역에서는 이미 지난달 말부터 3주간 빠르게 퍼지면서 지배적인 바이러스가 됐다"고 말했다.

'콜럼버스 변이'는 이전 변이 바이러스에서 발견된 적 없는 3개의 다른 유전자 돌연변이를 갖고 있다. 이는 영국 또는 남아공 변이에서 유래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새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남아공발과 마찬가지로 전파력이 강하지만 백신 효과를 감소시키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새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추가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CNBC는 전했다.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출현이 미국 내 코로나19 상황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미국은 지난달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해 13일까지 1천만명 넘게 접종을 받았지만, 확산세가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미국에서는 이달에만 3만4천804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

최근 세계 각지에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고 있다. 현재까지 영국, 남아공, 일본 등에서 나왔고, 이번에 미국에서 발견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지난달 14일 WHO에 처음 보고된 이후 50개 국가 및 지역으로 확산했다고 지난 13일 말했다.

바이러스는 스스로 물질대사를 할 수 없어 살아 있는 숙주 세포에 침투해 증식하는데 이 과정에서 복제 실수가 일어나 변이가 발생한다. DNA바이러스는 돌연변이를 막기 위한 교정기능이 있지만 RNA바이러스는 없어서 변이를 일으킬 가능성이 DNA바이러스보다 10만배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인플루엔자(독감) 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RNA 핵산을 가진 바이러스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