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CEO "우리는 코로나19와 영원히 함께 살아야할 것"…풍토병 예상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의 스티브 방셀 최고경영자(CEO)가 지난달 17일 AFP통신과 화상 인터뷰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의 스티브 방셀 최고경영자(CEO)가 지난달 17일 AFP통신과 화상 인터뷰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모더나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가 완전히 없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CEO는 13일(현지시간) JP모건 보건의료 콘퍼런스에 패널로 참석해 "SARS-CoV-2(코로나19 원인 바이러스)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우리는 이 바이러스와 영원히 함께 살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CNBC방송이 보도했다.

보건당국자와 전문가들 역시 코로나19가 풍토병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백신이 코로나19 위험을 낮출 수는 있어도 완전히 종식시키지는 못할 것이라는 의미라고 CNBC는 전했다

방셀 CEO의 발언은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이어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보고된 날 나온 것이기도 하다.

오하이오주립대 연구진은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2종이 발견됐고, 이 중 소위 '콜럼버스 변이'는 최근 3주간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서 빠른 속도로 광범위하게 퍼진 상태라고 밝혔다.

오하이오의 주도인 콜럼버스 환자 20명에게서 발견된 콜럼버스 변이는 콜럼버스 변이는 이전 변이 바이러스에서 발견된 적 없는 3개의 다른 유전자 돌연변이를 갖고 있다. 이는 영국 또는 남아공 변이에서 유래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또 새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남아공발과 마찬가지로 전파력이 강하지만 백신 효과를 감소시키진 않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현재까지 보고된 변이 바이러스에도 백신이 예방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또 다른 백신 개발사 화이자는 보건당국이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를 지속해서 관찰해야 이에 대응하는 백신을 만들 수 있다고 호소한 바 있다.

한편 모더나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지난달 미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 예방효과는 94.5%로, 최근 전세계로 확산한 영국 변이에 대해서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