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사와 블로거···김치는 중국 문화의 한 가닥?

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 트위터 갈무리 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 트위터 갈무리

장쥔(張軍)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지난 3일 트위터 계정에서 앞치마를 두르고 위생장갑을 낀 채 갓 담근 김치를 들어 올린 사진을 올렸다. 그는 김치통을 앞에 두고 엄지를 척 들어 보이기도 했다.

그는 "겨울 생활도 다채롭고 즐거울 수 있다. 한 가지 방법은 손수 만든 김치를 먹어보는 것"이라면서 "별로 어렵지 않다. 동료들도 정말 맛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사실이 전날 한국에까지 알려지자 한국 누리꾼들은 장 대사의 트윗에 '한국 김치를 이렇게 사랑해줘서 고맙다'며 김치가 한국 음식이라는 사실을 강조하는 댓글을 달고 있다.

중국 스타 블로거 리쯔치가 김장하는 모습. 리쯔치 유튜브 갈무리 중국 스타 블로거 리쯔치가 김장하는 모습. 리쯔치 유튜브 갈무리

지난 9일에는 중국의 전통 문화와 농촌의 일상을 소개하는 동영상으로 유튜브 구독자 1천400만명을 보유한 스타 블로거 리쯔치(李子柒)가 김장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올리면서 '중국음식'(#ChineseFood)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을 일으켰다.

이 유튜브 영상에서 리쯔치는 배추를 장독에 담아 소금에 절이고 고춧가루 양념을 묻힌다. 그는 김치를 직접 먹지는 않고 소금에 절여 말린 고기인 라러우(臘肉)와 함께 찌개를 끓였다.

리쯔치는 20분짜리 동영상의 설명란에 '중국요리'(#ChineseCuisine), '중국음식'(#ChineseFood)이라고 해시태그를 달았다. 자칫 시청자가 영상에 나오는 모든 음식이 중국 음식인 것으로 오해 할 수 있게 명시 돼있다. 이에 한국 누리꾼들이 문제 삼고 나섰다.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이 유난을 떤다고 맞받아쳤다.

리쯔치 동영상을 둘러싼 한중 누리꾼의 갈등을 놓고 공산당 중앙 정법위원회의 소셜미디어 계정 장안검(長安劍)은 김치가 중국에서 비롯됐을 것이라는 투의 주장을 펼쳤다. 장안검은 "파오차이는 휘황찬란한 중국 5천년 문화에서 구우일모(九牛一毛·아홉마리 소에서 뽑은 털 하나로 아주 작고 하찮은 것)일 뿐"이라고 표현했다.

또한 한국이 '김치는 한국 것', '곶감은 한국 것', '단오도 한국 것'이라며 사소한 일에 언성을 높인다고 주장했다. 이는 것은 한국 자주국의 자신감이 없기 때문이라며 한국을 깎아 내렸다.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百度) 백과사전도 김치가 '삼국시대에 중국에서 유래됐다'고 기술하고 있다.

한국은 세계에 김치가 중국의 풍습으로 잘못 알려질 까봐 우려하고 있다. 한중간의 김치 기원 논쟁에 불이 타오른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