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로나 백신 이달 중순 승인 예정…바레인 2번째로 화이자 승인

펜스 부통령, 12월 셋째 주 예고…FDA 허가 일정도 12월 중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3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멤피스의 한 공군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의 원탁 토론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3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멤피스의 한 공군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의 원탁 토론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이 12월 중순에 첫 백신을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포스트(WP)는 4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이끄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이달 셋째주에 백신 승인이 이뤄질 것이라 예고했다고 보도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조지아주 비상운영센터 직원들의 간담회 자리에서 "앞으로 1주일 반 정도 기간이 지나면 코로나 백신이 승인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백신의 안전과 효능 문제에서 어떠한 타협도 없었다는 점을 다시 알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연내 미국민 2천만명에게 백신을 우선 접종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도 코로나19 백신을 12월 중순쯤 허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CNN이 보도했다.

백신 허가는 FDA 전문가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 자문위'(VRBPAC)가 먼저 권고안을 확정한 뒤 FDA가 사용을 승인하는 절차로 진행된다.

자문위는 오는 10일 회의를 열어 화이자 백신 긴급 사용에 대한 권고안을 마련할 예정이며, 17일에는 모더나 백신 승인 방안을 논의한다. 이후 일주일 이내에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사용을 승인하라 방침이다.

 

FDA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화이자 백신은 늦더라도 12월 셋째 주, 모더나 백신은 12월 넷째 주에 허가가 나올 것으로 예측된다.

화이자·바이오앤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연합뉴스 화이자·바이오앤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연합뉴스

한편 중동국가 바레인은 이날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바레인 국영 통신사는 이날 "바레인 왕국의 국가보건규제당국(NHRA)이 이용가능한 모든 자료를 철저하게 분석하고 점검해 (백신을) 승인했다고 확인한다"고 밝혔다.

바레인은 앞서 중국 시노팜이 만든 코로나19 백신에도 긴급 사용 허가를 내리고 약 6천명에게 접종한 바있다.

인구 150만명인 바레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약 8만7천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341명이다.

화이자의 백신 승인 세계적으로는 두번째다. 첫번째는 영국이었다. 영국은 지난 2일 세계 최초로 이 백신을 승인했다. 접종은 다음주부터 이뤄진다.

유럽연합(EU)도 백신의 승인 여부를 이달 안에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