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와의 소통 시도했던 거대 전파망원경, 57년 만에 결국 붕괴

푸에르토리코 아레시보 망원경, 8월 파손 시작돼 해체 예정된 상태

푸에르토리코 아레시보 천체관측소에 있는 거대 전파망원경이 1일(현지시간) 무너져 내린 모습. 현지 언론은 전파망원경 상단에 있던 무게 900t의 수신 플랫폼이 140m 아래 지름 305m 반사 접시 위로 떨어지면서 붕괴했다고 보도했다. 망원경 설치 57년 만이다. 연합뉴스 푸에르토리코 아레시보 천체관측소에 있는 거대 전파망원경이 1일(현지시간) 무너져 내린 모습. 현지 언론은 전파망원경 상단에 있던 무게 900t의 수신 플랫폼이 140m 아래 지름 305m 반사 접시 위로 떨어지면서 붕괴했다고 보도했다. 망원경 설치 57년 만이다. 연합뉴스

지난 57년간 우주를 향한 지구의 거대한 눈 역할을 해온 푸에르토리코의 아레시보 천체관측소 전파망원경이 결국 붕괴됐다. 미국 국립과학재단(NSF)은 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푸에르토리코 아레시보 관측소의 지름 305m 망원경이 밤새 붕괴됐다"며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AP통신과 푸에르토 일간 엘누에보디아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전파망원경 상단의 무게 900t 수신 플랫폼이 140m 아래 지름 305m 반사 접시 위로 떨어졌다. 아레시보 망원경은 이미 지난 8월부터 파손이 시작돼 해체가 예고된 상태였는데 결국 스스로 무너져내린 것이다.

아레시보 천체관측소는 카리브해의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의 석회암 채취장에 1963년 건립됐다. 2016년 중국이 지름 500m의 전파망원경 톈옌(天眼)을 건설할 때까지 세계 최대 단일 망원경이었던 아레시보 전파망원경은 오랫동안 굵직굵직한 천문학과 천체물리학 연구 성과의 산실 역할을 했다.

학자들은 이곳에서 외계 행성을 연구하고 지구로 향하는 소행성을 추적했다. 아레시보 망원경을 이용한 쌍성 펄서(강한 자기장을 갖고 빠른 속도로 회전하는 중성자별) 발견은 노벨상으로도 이어졌다.

아레시보 망원경은 외계와 교신하려는 인간의 노력에도 큰 역할을 수행했다. 망원경이 수집한 우주 전파신호를 분석해 외계 생명체를 찾는 프로젝트도 진행됐고, 1970년대 미국 칼 세이건 등 천체물리학자들이 외계 생명체에 보내는 '아레시보 메시지'를 이곳에서 쏘아 올리기도 했다. 세이건의 원작을 바탕으로 외계와의 소통 시도를 다룬 1997년 영화 '콘택트'와 1995년 007 시리즈 '골든아이'에도 이곳이 등장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