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 대선 최초로 8천만표 이상 득표 신기록

패자 트럼프 대통령도 역대 두번째로 많은 표 얻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미 역사상 8천만 표 이상을 얻은 최초의 대선 후보가 됐다고 CNN 방송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전 현재 8천2만6천 표 이상을 확보했으며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7천389만 표 이상을 얻은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적으로 투표가 계속 집계되고 있기 때문에 바이든 당선인의 기록적인 득표 수치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전했다.

패자로 판정됐지만, 트럼프 대통령 또한 미 역사상 두 번째로 많은 표를 얻었다.

양측의 표 차이는 지난 20일 600만 표를 넘어섰다고 CNN은 부연했다.

종전까지 대선 득표 최고 기록은 2008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얻은 6천950만 표였다.

역대 최다 득표로 패배한 대선 후보는 2016년 6천590만 표를 얻은 힐러리 클린턴이었다.

미 언론은 자체 분석을 토대로 바이든 당선인이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트럼프 대통령(232명)을 제치고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과반(270명)을 넘겼다고 보도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연방총무청(GSA)에 대통령직 인수인계 절차에 협조할 것을 지시했지만, 대선 패배는 인정하지 않은 채 불복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트럼프 캠프는 주요 경합주에서 투표 결과 인증을 막기 위한 소송과 '투표 사기'를 주장하는 소송을 진행해왔다.

개표 결과와 관련해선 조지아, 미시간주에 이어 전날 펜실베이니아와 네바다주도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인증하는 등 공식적인 당선인 신분이 굳어지는 분위기다.

트럼프 캠프는 펜실베이니아를 중심으로 선거 결과를 뒤집기 위한 소송에 희망을 걸고 있지만 부정선거 주장이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매우 작다는 평가가 나온다.

11·3 대선 투표를 토대로 각 주의 개표 결과 인증이 끝나면 주별 선거인단을 결정하고, 12월 14일 선거인단 투표를 시행해 차기 대통령을 공식적으로 선출하게 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