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출신 작가, 32번 거절된 데뷔작으로 英부커상 받아

스코틀랜드 태생 미국인 44세 더글러스 스튜어트
"찰스 디킨스 연상되는 묘사…새로운 고전 반열" 평가

올해의 부커상을 수상한 스코틀랜드 출신 작가 더글러스 스튜어트가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라운드하우스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스튜어트의 수상작 '셔기 베인'은 80년대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를 배경으로 격동적 성장 이야기를 담아낸다. 스튜어트는 5만 파운드(약 7천400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연합뉴스 올해의 부커상을 수상한 스코틀랜드 출신 작가 더글러스 스튜어트가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라운드하우스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스튜어트의 수상작 '셔기 베인'은 80년대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를 배경으로 격동적 성장 이야기를 담아낸다. 스튜어트는 5만 파운드(약 7천400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연합뉴스

패션 디자이너 출신 미국 작가가 데뷔작으로 세계 3대 문학상인 부커상을 받았다. AP통신은 19일(현지시간) 부커상 심사위원회가 스코틀랜드 태생으로 현재 미국에서 거주하는 더글러스 스튜어트(44)를 올해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전했다.

스튜어트는 생애 첫 소설인 '셔기 베인'으로 영어권 국가에서 가장 권위 있는 문학상을 거머쥐었다. 소설은 주인공 셔기와 알코올 중독자 어머니와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다.

1976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태어난 스튜어트는 런던의 왕립예술학교를 졸업하고 24세 때 뉴욕으로 이주, 캘빈 클라인과 랄프 로렌, 바나나 리퍼블릭 등 유명 업체에서 디자이너로 일했다. 스튜어트는 경제적으로 궁핍한 글래스고에서 성적소수자로 성장한 경험을 소설 속에 충실하게 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소설 속 인물에 대한 생생한 묘사가 영국의 문호 찰스 디킨스를 연상시킨다는 호평도 나온다.

그러나 스튜어트의 소설은 출간까지 32번이나 출판사의 거절을 당했다. 그는 "출판사들은 책을 보고 훌륭하다고 평가했지만, 독자가 공감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라며 "그렇지만 이제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존중하기 시작했다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출판·편집자로서 심사위원장을 맡은 마거릿 버스비는 "이 책은 은밀하면서도, 눈을 뗄 수 없고, 또 도발적인 면도 있다"라며 "주인공 셔기의 성 인식이 급성장하고, 동시에 복잡하지만 사랑스러운 아들과 어머니의 관계가 녹아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심사하는 동안 '이 책이 고전 반열에 오르겠구나'라는 생각을 떨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