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의회, 반정부 시위대 지지 개헌안 부결…대규모 시위

태국 의회가 18일 반정부 시위대의 지지를 받는 개헌안을 부결시켰다. 이에 따라 쁘라윳 짠오차 총리 퇴진과 군부 제정 헌법 개정, 군주제 개혁을 요구하며 3개월 이상 이어가고 있는 반정부 시위 사태가 이어질 전망이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태국 의회는 이날 여야와 시민단체 'iLaw'가 제출한 7개 개헌안에 대한 표결을 해 시민단체 개헌안을 부결시켰다. 반정부 시위대의 광범위한 지지를 받는 이 개헌안은 군부가 지명해 '꼭두각시'로 불리는 상원의원 250명이 총리 선출 투표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하고 쁘라윳 총리처럼 하원의원이 아닌 사람이 총리직을 맡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또 군주제 개혁 문제를 다룰 수 있는 길을 열어놨다.

이에 앞서 방콕에서 1만명에 달하는 반정부 시위대가 시위에 나섰고 폭력 사태로 번져 최소 55명이 부상했고, 이 가운데 6명은 총상을 입었다고 방콕 에라완 의료센터가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