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 확산·봉쇄조치로 하락…테슬라·니콜라↑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증권거래소에서 트레이더가 업무를 보는 모습. 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증권거래소에서 트레이더가 업무를 보는 모습. 연합뉴스

뉴욕 증시 주요지수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일제히 하락했다.

18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44.93포인트(1.16%) 하락한 29,438.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1.74포인트(1.16%) 내린 3,567.7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7.74포인트(0.82%) 떨어진 11,801.60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오전 백신 개발 임박 기대감에 상승 출발했던 뉴욕 증시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3차 임상시험 최종 검토 결과 중간 결과보다 뛰어난 95%의 면역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또 백신의 안전에도 문제가 없었다면서 수일 내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NBC는 FDA가 백신 승인을 위한 핵심 절차인 자문그룹 회의를 다음 달 초에 소집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올 연말쯤 의료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과 봉쇄 소식이 전해지며 지수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국 내에서 전날 약 16만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고, 입원 환자는 7만6천명을 넘어섰다.

뉴욕시는 19일부터 등교 수업 중단을 결정했고, 오하이오주는 야간 이동제한을 발동하는 등 미국 각지에서 봉쇄 조치가 강화되는 모양새다.

 

이날 전 업종이 내린 가운데 에너지주가 하락폭(2.88%)이 컸다. 기술주도 1.11% 내렸다. 양호한 코로나19 백신 데이터를 내놓은 화이자도 전날보다 0.78% 상승하는데 그쳤다.

증시 하락세에도 테슬라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테슬라는 전날보다 주당 45.03달러(10.2%) 상승한 486.64달러에 장을 마쳤다. S&P500지수 편입 소식에 이어 모건스탠리가 자동차 판매와 함께 다양한 서비스에 주목해야 한다며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하며 주가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사기논란'이 일었던 니콜라도 GM과의 협력 관계가 지속되고 있음 알려지면서 이날 15.39% 폭등한 25.4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