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국민투표서 새 헌법 제정 가결…'피노체트 헌법' 버린다

개표 후반 78%가 새 헌법 제정 찬성…내년 4월 제헌의회 선출

칠레 새 헌법 제정 지지자들이 25일(현지시간) 수도 산티아고에서 국민투표 부분 개표 결과 현행 '피노체트 헌법' 폐기에 대해 압도적인 찬성표가 나오자 깃발을 흔들며 기뻐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개표 후반 투표자의 77.6%가 현행 헌법의 폐기와 새 헌법 제정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칠레는 이날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군부독재 시절(1973∼1990년)인 1980년에 만들어진 현행 헌법의 폐기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시행했다. 연합뉴스 칠레 새 헌법 제정 지지자들이 25일(현지시간) 수도 산티아고에서 국민투표 부분 개표 결과 현행 '피노체트 헌법' 폐기에 대해 압도적인 찬성표가 나오자 깃발을 흔들며 기뻐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개표 후반 투표자의 77.6%가 현행 헌법의 폐기와 새 헌법 제정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칠레는 이날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군부독재 시절(1973∼1990년)인 1980년에 만들어진 현행 헌법의 폐기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시행했다. 연합뉴스

칠레 국민이 군부독재 시설 만들어진 '피노체트 헌법'을 폐기하고 새 헌법을 제정하기로 했다. 25일(현지시간) 치러진 국민투표 개표가 87%가량 진행된 현재 새 헌법 제정에 찬성하는 응답률이 78.2%에 달하고 있다. 반대 표는 21.8%를 기록 중이다.

새 헌법 초안 작성 주체를 묻는 문항의 경우 개표가 70%가량 진행됐는데, 내년 4월 선출될 시민 대표로만 구성된 제헌의회에서 작성해야 한다는 응답이 79%가량이다. 기존 의원들과 시민 대표들이 함께 초안을 작성해야 한다는 응답은 20%에 그치고 있다. 이로써 칠레는 40년 만에 새 헌법 제정에 나서게 된다.

 

헌법 초안을 쓸 시민 대표들은 내년 4월 선출된다. 남녀 동수로 구성된 155명의 제헌의회가 초안을 만들면 오는 2022년 이 헌법안을 두고 다시 국민투표가 치러진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