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터키 갈등, 이슬람 전반으로 확산…"프 제품 보이콧"

요르단·파키스탄·카타르·사우디 등지서 反프랑스 정서 커져
프랑스 외무부, 중동국가들에 불매운동·증오선동 중단 촉구
프랑스 "종교풍자는 표현의 자유"…무슬림들은 "신성모독"

25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반(反) 프랑스 집회에서 한 청년이 신발 자국이 찍힌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사진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반(反) 프랑스 집회에서 한 청년이 신발 자국이 찍힌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사진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반(反)프랑스 시위에 참가한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프랑스의 한 중학교 역사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자에 의해 잔혹하게 살해된 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를 표현의 자유로 옹호하자 터키 등 이슬람권 국가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반(反)프랑스 시위에 참가한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프랑스의 한 중학교 역사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자에 의해 잔혹하게 살해된 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를 표현의 자유로 옹호하자 터키 등 이슬람권 국가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랑스와 터키 정상 간의 설전이 프랑스와 아랍권 이슬람국가 전반 간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프랑스의 한 중학교 역사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된 청년에 의해 잔혹하게 살해된 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를 표현의 자유로 옹호하자 이슬람권 국가들이 프랑스 제품 불매 운동에 나서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프랑스 외무부는 2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프랑스 제품 불매운동이 조직되거나 프랑스에 대한 증오 선동이 일어나는 국가들에 그런 행동을 지지하지 말 것을 요구하고 프랑스인들에 대한 안전조치도 강구해달라고 촉구했다.

외무부는 장이브 르드리앙 장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 "중동의 여러 나라에서 프랑스 제품 불매운동과 프랑스를 규탄하라는 요구가 벌어지고 있다"며 "이런 요구는 프랑스에 대한 증오를 선동하고 중상모략하는 프로파간다(선전행위)로, 우리의 표현과 양심의 자유에 대한 입장을 왜곡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앞서 지난 5일 중학교 교사 살해 사건 이후 프랑스에서는 이슬람에 대한 반감이 커졌고, 마크롱 대통령은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도 표현의 자유 영역에 속한다고 옹호했다. 그러자 이슬람국가인 터키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마크롱에게 "정신치료가 필요하다"면서 연일 독설을 퍼부었다.

프랑스 주류사회는 종교 풍자를 표현의 자유의 범주로 보지만, 프랑스 내외의 많은 무슬림들은 이를 '신성모독'으로 간주하고 있다.

터키의 프랑스 비난은 이슬람권 전반으로 확산하는 기류다. 파키스탄의 임란 칸 총리도 25일 트위터에서 마크롱 대통령을 비난했으며 페이스북에 홀로코스트(나치의 유대인 대학살)를 금지한 것처럼 이슬람 증오 관련 콘텐츠를 막아달라고 요청했다.

사우디아라비아 등 이슬람국가 57개국의 국제 협력체인 이슬람협력기구(OIC)도 앞서 24일 프랑스를 겨냥해 무함마드를 그린 풍자만화들을 규탄했으며 이러한 움직임은 요르단, 쿠웨이트, 카타르 등 다른 중동국가들에서도 나타나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