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유명희 견제 "WTO 총장 나이지리아 지지"

일본 정부가 WTO(세계무역기구) 사무총장 선거와 관련, 한국이 아닌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한다고 25일 오후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 홈페이지 일본 정부가 WTO(세계무역기구) 사무총장 선거와 관련, 한국이 아닌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한다고 25일 오후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 홈페이지

일본 정부가 WTO(세계무역기구) 사무총장 선거와 관련, 한국이 아닌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한다고 25일 오후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이같이 보도했다.

현재 WTO 사무총장 선거는 2파전까지 좁혀졌다.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유명희 후보와 나이지리아 전 재무장관인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의 대결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이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WTO에 제소한 이력이 있고, 이에 따라 유명희 후보가 당선돼 사무총장이 될 경우 해당 분쟁의 해결 절차에 공정성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다는 얘기다.

유명희 본부장은 앞서 우리 대법원의 강제 징용 판결 관련 보복 조치로 일본이 한국에 대해 수출 규제를 강화한 당시 이 사안을 WTO에 제소하는 과정에서 업무를 맡은 바 있다.

아울러 유명희 본부장은 일본 후쿠시마산 농수산물 수입금지 사안과 관련해 WTO 2심(최종심)에서 1심 결과를 뒤집고 일본에 승소, 일본 입장에서는 '악연'인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일본 정부는 이 같은 입장을 조만간 WTO에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앞서 7월 유명희 본부장을 포함해 모두 8명의 후보가 출마한 시기부터 아프리카 출신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입장을 일찌감치 정했다고도 전했다.

▶WTO 사무총장은 선거이기는 하지만 사실상 만장일치 추대 방식으로 결정된다. 어느 한 국가라도 끝까지 반대할 경우 선출이 어려운데, 그 기반이 되는 분위기 형성을 앞두고 일본이 WTO에 입장 전달 등의 행동을 취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두 후보에 대한 결선 선거는 현재 막바지에 다다른 상황이다. 결선 선거를 가리키는 3차 라운드가 지난 19일부터 시작돼 27일까지 진행된다.

이어 선출 시한인 11월 7일까지 모든 회원국의 합의, 즉 컨센서스(consensus)가 나와야 한다.

이에 시한 나흘 전인 11월 3일 나올 미국 대선 결과가 적잖은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공화당 후보)이 재선에 실패하고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 WTO 회원국 가운데서도 중요한 한 축인 미국의 입장이 바뀌고 다른 국가들의 입장도 따라갈 수 있어서다. 즉 3차 라운드가 10월 27일을 넘겨 사실상 11월 3일 대선 결과 발표 시점까지 연장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