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내년부터 홍콩인 이민 문호 대폭 확대…중국 강력 반발

영국, 내년 1월31일부터 BNO 여권 소지자 비자 신청 발표하자 제동 나서

홍콩 민주화 활동가 에디 추(왼쪽 첫 번째)와 조슈아 웡(왼쪽 두 번째) 등이 지난 20일 홍콩 시내에서 지난 8월 대만으로 밀항하려다 중국 해안경비대에 체포돼 중국 본토로 이송된 홍콩 민주화 인사 12명을 돌려보내라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홍콩 민주화 활동가 에디 추(왼쪽 첫 번째)와 조슈아 웡(왼쪽 두 번째) 등이 지난 20일 홍콩 시내에서 지난 8월 대만으로 밀항하려다 중국 해안경비대에 체포돼 중국 본토로 이송된 홍콩 민주화 인사 12명을 돌려보내라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내년 1월31일부터 홍콩인들의 이민을 확대하기로 하면서 내년부터 5년간 홍콩시민 최대 100만명이 영국으로 이민 갈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중국은 영국의 홍콩인에 대한 이민 문호 확대 조치에 강력 반발했다.

영국 내무부는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가진 홍콩시민이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도록 한 조치에 따라 내년에만 최대 50만명이 이민 올 수 있다며 이같이 예상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만 내무부는 이 수치는 최대 예상치이며, 평균 추정치는 첫해 12만∼15만명을 비롯해 5년간 25만∼32만명이라고 밝혔다.

홍콩주재 영국 총영사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은 이 도시 사람들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영국으로 가는 새로운 길은 홍콩 시민에 대한 우리 약속이고, 영국은 BNO 시민과 가족을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23일 홍콩 공영방송 RTHK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사무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영국이 홍콩에 대해 통치나 지배, 감독의 어떠한 권한도 없다면서 "위선적 행동과 정치적 속임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영국이 중국에 홍콩을 이양하기 전 BNO 여권 소지자에게 거주권을 주지 않겠다고 분명히 약속했다면서 이들에게 시민권 획득의 길을 열어주는 것은 "약속을 노골적으로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사무소는 영국이 중국의 내정에 간섭한다고 재차 비판하면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은 홍콩의 "혼란을 끝내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