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김정은 만남 여부에 "핵능력 축소 동의 조건으로"

TV토론서 트럼프 대북외교에 선 그으며 김정은에 "폭력배"…정상회담 여지도
트럼프 "오바마 내게 엉망진창 남겨"…김정은과 좋은 관계·전쟁 방지 강조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에서 열린 대선후보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공방을 벌이는 모습.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에서 열린 대선후보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공방을 벌이는 모습.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와 가진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와 가진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벌인 마지막 대선후보 TV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벌인 마지막 대선후보 TV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 교정에서 열린 마지막 TV토론회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메모하는 가운데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 교정에서 열린 마지막 TV토론회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메모하는 가운데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는 22일(현지시간) 대선후보 TV토론에서 핵능력 축소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톱다운식' 대북외교에 선을 그으면서도 실질적 북한 비핵화의 성과를 담보할 수 있으면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도 배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셈이다. 바이든 후보는 김 위원장을 겨냥해 거듭 '폭력배'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미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에서 열린 대선후보 TV토론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기 위한 조건이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자 "그가 핵능력을 축소하는 데 동의하는 조건으로"라며 한반도 비핵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외교와 차별성을 부각하면서도 상당한 수준의 비핵화를 이끌어낼 수 있다면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북미정상회담이 가능할 수 있음을 시사한 셈이다.

바이든 후보의 외교정책 고문인 브라이언 매키언은 최근 실무협상 선행의 필요성을 내세우면서도 "바이든이 절대 김정은을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는 게 아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바이든은 오바마가 아니다"라며 '전략적 인내'로의 단순 회귀에 선을 긋기도 했다.

그러나 바이든 후보는 이날 토론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외교 비판에 주력하며 김 위원장을 겨냥해 '폭력배'라고 세 차례 언급했다. 그는 "그들(북한)은 어느 때보다 쉽게 미국 영토에 도달할 수 있는, 더욱 능력이 커진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 임기 중 미국 본토에 대한 북한의 위협이 강화된 현실을 지적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공격하면서 김 위원장과의 아주 좋은 관계를 통해 자신이 북한과의 전쟁을 막은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그건 핵전쟁이었을 것이고 그(김 위원장)는 많은 핵능력을 갖고 있다"면서 전쟁이 일어났으면 수백만명이 목숨을 잃었을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내세우자 "우리는 히틀러가 유럽을 침공하기 전에 좋은 관계였다"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오바마 행정부)은 내게 엉망진창을 남겼다. 북한은 엉망진창이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다른 나라 지도자들과 좋은 관계를 갖는 것은 좋은 일"이라며 자신의 대북외교를 성과로 적극 부각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