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가와사키시, 트위터 저팬에 혐한 트윗 삭제 요청



일본 가와사키(川崎)시가 22일 재일(在日) 한국인 여성을 상대로 한 트윗을 '부당한 차별적 언동'으로 인정해 트위터 저팬(일본 법인)에 삭제를 요청했다.

23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가와사키시는 가와사키구에 거주하는 재일 한국인 3세 최강이자(47)씨에 대한 "빨리 조국으로 돌아가라", "일본에 기생해 일본을 멸망시키는 사람으로서, 일본에서 배제한다"는 취지의 트윗 2건의 삭제를 요청했다. 최씨는 시에 지금까지 300건이 넘는 피해 사례를 신고했다.

가와사키시는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에 형벌을 부과하는 일본 최초의 시 조례에 근거해 이번에 처음으로 조치한 것이라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