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트럼프, 세계 폭력배들 포용…김정은과 가장 친한 친구"

타운홀 행사서 트럼프 외교정책 비판…"북, 더많은 폭탄·미사일 갖게돼"
"트럼프의 미국 우선주의로 인해 더 고립되고 덜 안전해져"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5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의 국립헌법센터에서 ABC방송 앵커 조지 스테파노풀로스가 진행하는 타운홀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5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의 국립헌법센터에서 ABC방송 앵커 조지 스테파노풀로스가 진행하는 타운홀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의 러브 차일드 레스토랑에 모인 주민들이 125일(현지시간) 동시에 각각 진행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의 타운홀 행사 방송 화면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의 러브 차일드 레스토랑에 모인 주민들이 125일(현지시간) 동시에 각각 진행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의 타운홀 행사 방송 화면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대선 유세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대선 유세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의 조 바이든 대선 후보는 1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 외교정책이 미국을 더 고립시켰다고 비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의 모든 폭력배(thug)를 포용하고 있다면서 북한과 중국, 러시아의 지도자를 언급했다. 북한과 이란의 무력 증강을 지적하며 미국이 덜 안전해졌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국립헌법센터에서 ABC 방송과 가진 타운홀 행사에서 한 질문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중동 평화안 추진과 해외 병력 감축 등을 '현대판 기적'이라면서 외교 정책에서 공로를 인정받을 자격이 있는지를 묻자 "조금"이라며 "하지만 많이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우리는 어느 때보다 더 고립된 위치에 있는 것을 발견한다"며 "미국 우선주의는 미국을 혼자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그러면서 이란과 북한 등을 거론, "이란은 폭탄을 만들기에 충분한 핵물질을 보유하는 데 더 가까워졌다"며 "북한은 사용할 수 있는 더 많은 폭탄과 미사일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도 잘 돼가고 있다면서 미국이 어느 때보다 덜 안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그는 미국이 극동과 서태평양 지역에서 고립돼 있다고 거듭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을 '북한 지도자'와 함께 언급하며 "세계의 모든 폭력배를 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 말은 그가 북한 지도자와 가장 친한 친구라는 뜻"이라면서 "그는 러브 레터들을 보내고 있다"고 언급, 자신이 당선되면 트럼프 대통령과는 다른 대북 접근법을 취할 것임을 시사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