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로 흘려보낸다…"가장 현실적"

오염수 바다 방류가 가장 현실적이라는 日정부 판단…실제 방류까지 2년 정도 걸릴듯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유력 일간지 마이니치 신문이 15일(현지시간) 일본 정부가 도쿄전력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일본 명칭 '처리수')에 대해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춘 후 바다에 방류해 처분한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달 중이라도 후쿠시마 제1원전 관련 폐로·오염수 대책을 논의하는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방류를 결정할 계획이다. '풍평(風評) 피해' 대책은 향후 계속 논의할 방침이다. 풍평 피해란 소문이나 사실과 다른 보도로 보는 피해를 의미하는 일본 한자성어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제1원전에선 원자로 안에서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섞이면서 오염수가 하루 160~170t씩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핵물질 정화 장치로 처리해 부지 내 탱크에 보관해 왔다. 정화 처리를 거쳐도 현재 기술로는 충분히 제거하기 어려운 삼중수소(트리튬)라는 방사성 물질이 남는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으로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는 123만t에 달한다. 오염수를 보관하는 탱크의 용량은 2022년 여름에는 한계에 달한다. 일본 정부는 올해 들어 처리 방침을 정하기 위한 조율에 속도를 냈다. 오염수를 부지 내에 계속 모아두면 일본 정부가 2041년부터 10년간 완료를 목표로 잡은 사고 원전의 폐로 작업에 영향을 미친다는 판단이다.

지난 2월 처리 방침을 검토해온 전문가 참여 소위원회는 해양 방류와 대기 방출이 "현실적인 선택사항"이라며 이중 해양 방류가 기술적 측면에서 "확실하게 처분할 수 있다"고 제안한 바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시찰하면서 "가능한 한 빨리 정부로서는 책임을 가지고 처분 방침을 결정하고 싶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기자회견'에서 그린피스 회원들이 관련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기자회견'에서 그린피스 회원들이 관련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해양 방류로 결론을 내더라도 새로운 설비가 필요하고 원자력규제위원회 심사 등의 절차가 있어 실제 방류까지는 2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간 일본 정부는 해양 방류에 대한 국내외의 이해를 얻기 위한 설득 작업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일본 내부에서는 오염수를 방류하면 바다가 오염된다는 소문이 퍼져 일본산 수산물이 안 팔릴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일본 내 어업 단체는 오염수의 바다 방류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이하 전어련)는 전날 도쿄 소재 경제산업성을 방문해 바다에 방류하면 "풍평 피해로 어업의 장래에 괴멸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의 반발도 예상된다. 이와 관련, 엄재식 한국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에 대해 "해양 방류한다고 하면 방사성 삼중수소의 해양 확산은 피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