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신문 "北, 대외교류 재개…중국 훈춘에 북한 노동자 1만명"

북한이 코로나19 유입 저지를 위해 올해 초부터 지속한 국경 봉쇄를 풀고 대외 경제 교류를 재개하고 있다고 일본 마이니치(每日)신문이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복수의 북·중 무역 관계자는 북한이 이달부터 남포나 청진 등 3개 항구에서 화물선을 받아들이기 시작했고 다음 달에는 철도 화물 수송도 허가한다며 무역이나 노동력 수출 등 대외 경제교류를 서서히 재개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중국 지린(吉林)성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 훈춘(琿春)시에는 숙박시설에서 10일가량 격리하는 조건으로 중국에 새로 입국하는 북한 노동자가 있으며 중국인이 경영하는 음식점이나 결혼식장 등에서 일하는 이들을 포함하면 훈춘시의 북한 노동자는 "현시점에서 1만명 이상"이라고 무역 관계자는 말했다.

북한 노동자를 고용하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따른 대북 제재 위반이지만 중국 측이 노동 비자가 아닌 다른 비자로 북한 노동자를 수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마이니치는 분석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