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지켜낸 '베를린 소녀상'…당국 "합의점 찾자"

이용수 할머니 "일본 정신 못차려…베를린 소녀상 철거 안돼"
日관방 "향후 움직임 주시…위안부 문제 사고방식·대처 다양한 형태로 설명"

13일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시민들이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당국의 철거명령에 항의하기 위해 미테구청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시민들이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당국의 철거명령에 항의하기 위해 미테구청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독일 수도 베를린 미테구(區)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의 철거가 13일(현지시간) 보류됐다. 일본군 위안부를 상징하는 소녀상에 대해 일본의 요구를 받고 철거 명령을 내렸지만, 각계의 반발이 확산되자 소녀상을 당분간 그대로 둔 채 합의점을 모색하기로 한 것이다.

미테구의 허가로 지난달 말 소녀상이 세워지자 일본은 전방위적으로 독일을 압박하며 철거를 요구했다. 관방장관, 외무상이 나섰고, 주독 일본대사관도 지역 당국을 상대로 문제를 제기했다.

일본은 민족주의를 사실상 파시즘으로 여기는 독일의 정서를 이용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반일 민족주의로 몰아갔다.

이에 소녀상 지키기에 나선 베를린 시민과 교민은 철저히 민족주의가 아니라 보편주의적 가치로 맞섰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전쟁 피해 여성 문제라는 보편적 가치를 내세웠다. 코리아협의회는 40여개 현지 시민단체와 연대에 나섰다.

미테구의 이날 태도 변화는 철저히 보편주의를 내세운 '베를린 모델'의 성공적인 사례인 셈이다.

한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14일 "세계 양심의 수도 독일 베를린에서 평화의 소녀상 철거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국회 본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자 할머니의 한과 슬픔이요, 후세 교육의 심장인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것은 나쁜 행동이며 역사의 죄인이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독일도 2차 세계 대전 패전국이지만 일본과 다르게 반성하고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는 것에 앞장선 나라"라며 "철거 주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독일의 소녀상은 한국뿐 아니라 네덜란드, 아시아 피해자들을 위한 것이기도 하기에 절대로 베를린에 세워져 있어야 한다"며 "일본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할머니는 회견 후 주한독일대사관으로 향해 철거 명령 철회 촉구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소녀상 철거 철회에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독일 국내의 사법 절차"라며 "앞으로 움직임을 지켜볼 것 "이라고 밝혔다. 가토 관방장관은 "정부로서는 계속 위안부 문제에 대한 정부의 사고방식과 대처를 다양한 형태로 설명해왔다"며 "국제사회에서 정당한 평가를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