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었던 노년층마저' 트럼프에 등돌려…코로나 속 지지율 격차↑

노년층은 전통적 공화당 지지성향…CNN·NBC 조사서 20%p 이상 바이든에 뒤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응 실패론과 맞물려 노년층 유권자에게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크게 밀리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잇따르고 있다. 노년층은 미국 전체 유권자의 25%가량을 차지하는 데다 전통적으로 공화당 지지 성향이 강했다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7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NBC방송이 지난달 30일부터 이틀간 유권자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바이든 후보는 65세 이상 노인층에서 62%의 지지율로 트럼프 대통령(35%)을 무려 27%포인트나 앞섰다. CNN이 여론조사기관 SSRS와 지난 1~4일 1천25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을 21%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이런 흐름은 직전인 2016년에 비해 큰 변화가 생긴 것이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65세 이상 노인층에서 여론조사 최종평균으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5%포인트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바이든 후보는 지난 8월 말 양당의 대선후보 공식 지명을 위한 전당대회 국면이 끝난 후 이들 유권자층에서 평균 8%포인트의 지지율이 상승했다고 CNN은 분석했다.

공화당 지지세가 강했던 것으로 알려진 노인층의 경우 대선일 출구조사에서 민주당 후보가 승리한 것은 2000년 앨 고어 후보가 출마했을 때가 마지막이었다. 당시 출구조사 때 승리 폭은 4%포인트였다.

CNN은 근본적 원인인지는 확실치 않다면서도 코로나19 대유행이 이런 흐름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봤다. 코로나19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노년층의 경우 다른 연령대보다 전염병 대유행이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할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이들의 경우 바이든 후보가 대유행 대처를 더 잘할 것이라는 응답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25%포인트 더 많았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여론조사는 65세 이상 노년층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총체적 붕괴를 보여준다"며 "이 간극이 유지된다면 공화당 권력구조 전체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무너지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