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현택환 노벨화학상 불발…佛 샤르팡티에·美 두드나 공동수상

게놈 유전자 서열·편집 방식 발전 이끈 여성과학자 2명 수상

2020 노벨화학상 수상자 프랑스 임마누엘 샤르팡티에(왼쪽)·미국 제니퍼 두드나. 2020 노벨화학상 수상자 프랑스 임마누엘 샤르팡티에(왼쪽)·미국 제니퍼 두드나.
노벨화학상 유력 수상자로 거론되고 있는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기초과학연구원 나노입자연구단장)연합뉴스 노벨화학상 유력 수상자로 거론되고 있는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기초과학연구원 나노입자연구단장)연합뉴스

올해 노벨화학상은 게놈 유전자 서열·편집 방식의 발전을 이끈 임마누엘 샤르팡티에·제니퍼 두드나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7일 오전 11시 45분(스톡홀름 현지시간) 유전자 가위 연구를 이끈 공로를 인정해 이들 연구자들을 2020년 노벨 화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한국인 최초로 노벨상 과학분야 수상이 점쳐졌던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는 아쉽게 수상을 놓쳤다. 현 교수는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입자연구단장으로 나노입자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으로 알려져 있다. 크기가 균일한 나노입자를 대량 합성할 수 있는 '승온법' 개발로 나노입자의 응용성 확대에 기여해 왔다.

현 교수가 노벨상을 타지 못한 것에 대해 학계는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글로벌 정보서비스 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2020년 피인용 우수연구자'에 유일한 한국인 후보자로 선정, 대한민국 최초 과학분야 노벨상 수상자로 점쳐졌었기 때문이다. 학계는 "아쉽지만 나노입자 분야의 미래가 무궁무진한 만큼 언젠가는 노벨위원회가 현 교수의 업적을 제대로 평가할 것"이라며 아쉬움을 달랬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