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스호 괴물 사실?…'10m 생명체' 수중 초음파 포착

'관광객 태운 선박 초음파에 잡혀'

네스호 괴물 초음파 포착? 네스호 괴물 초음파 포착?

영국 스코틀랜드 네스호에서 최소 10m 길이의 괴생명체가 운행 중인 선박의 수중 초음파에 포착됐다는 주장이 제기되어 세계적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네스호 크루즈의 로널드 매켄지(49) 선장이 지난 30일 오후 4시쯤 관광객 12명을 태우고 네스호를 운항하던 중 수중 초음파 화면에서 생명체로 추정되는 커다란 점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매켄지 선장은 "관광객들이 독수리를 보고 신기해하던 중에 수중 초음파 화면에선 더 신기한 장면이 나타났다. 수중 170m 깊이에서 10m 길이의 무언가를 10초 정도 포착했다"고 말했다.

매켄지 선장은 또 "큰 하얀 점 주변에 있는 수많은 점은 송어나 연어 무리였다. 이를 비교해보면 얼마나 큰 (생명체인)지 실감할 수 있다. 아무도 모르는 생명체가 있는 것 같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아주 큰 장어나 상어가 아니라면 괴물 '네시'일지도 모른다"는 말도 덧붙였다.

매켄지 선장은 또 "16살부터 네스호에서 일했지만 이런 것을 본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새 크루즈 선박에는 최신 기술이 구비돼 있다. 수중에 있던 것을 그대로 담아낸 것이다. 조작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네시 헌터'로 불리는 스티브 펠트햄은 뉴스를 접한 뒤, "네시의 존재를 입증하는 가장 설득력 있는 증거라며 흥분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그는 "매켄지 선장과 알고 지낸 지 30년이 넘는다. 그는 언론의 주목을 받고 싶어하지도 않고 네시와 관련된 전설을 그다지 믿지도 않는 사람이다. 네시는 동물이 맞을 것이다. 해답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며 감격해 했다.

수중 초음파 분석 전문가인 크레이그 월리스는 "이 사진은 100% 원본이 맞다. 일단은 호수로 진입한 커다란 상어나 작은 물고기들의 무리일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확실히 흥미로운 사진임은 틀림없다. 네시의 존재에 대해 논해볼 만하다"고 분석했다.

한편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하얀점이 실제 생명체라면 연어나 장어 등을 먹이로 삼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문가들의 분석을 소개했다.

현재까지 네스호 괴물과 관련된 사진에는 1934년 로버트 윌슨이 찍은 사진이 가장 유명하다.

1934년 로버트 윌슨의 네스호 괴물 사진 1934년 로버트 윌슨의 네스호 괴물 사진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