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파로 가득한 중국 황금연휴 관광지…예년의 70~80% 수준

러산대불·디즈니랜드·판다기지 등 관광객들로 북적
"관광업이 소비 이끌고 서비스업 회복 떠받칠 것"

중국에서 8일짜리 국경절 황금연휴를 맞아 국내 관광이 예년 수준에 가깝게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연휴 둘째날인 지난 2일까지 중국 국내 관광객 수는 작년 동기의 80.3%이며 관광 수입은 765억1천만위안(약 13조원)으로 작년의 69.5% 수준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로 피해가 가장 심했던 후베이(湖北)성에서도 관광 수입은 1년 전의 85.5%까지 회복됐다.

코로나19 속에서 해외여행이 어려워지자 중국인의 여행 수요는 국내로 집중됐다.

일부 관광지에는 지난해보다 더 많은 관광객이 몰렸다.

예를 들어 서남부 쓰촨(四川)성의 연휴 첫날 관광 수입은 전년보다 38% 늘어났다. 쓰촨의 유명 관광지인 러산대불까지 가는 길을 관람객들이 가득 메운 채 입장을 기다리는 동영상이 온라인에 올라오기도 했다.

전국에서 입장권을 예약하기 가장 힘든 곳은 베이징의 자금성과 상하이 디즈니랜드, 청두 판다기지 등이었다.

코로나19 이후 최대 입장객 수를 엄격히 제한해온 자금성은 이달 1일부터 입장객을 1만2천명에서 3만명으로 늘렸다.

톈위 베이징경제협력협회 부회장은 중국의 관광 분야는 경제 전반의 활력을 보여주는 중요한 지표로 코로나19 여파 이후 더 많은 소비를 끌어내고 서비스업 회복을 떠받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운수와 요식, 오락 등의 업종이 국경절 관광 회복의 가장 큰 수혜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철도 여객은 지난달 30일부터 사흘 연속 1천만명(연인원)을 넘겼다.

전문가들은 4분기 관광업이 지난해의 70∼80%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글로벌타임스는 관광업의 강한 회복세가 소비의 부활을 뜻한다고 의미 부여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