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폼페이오 4∼6일 일본 방문"…방한 일단 미룬 듯(종합)

당초 한국·몽골도 방문 계획…국무부 "폼페이오 10월 아시아 재방문 기대"
트럼프 확진 따라 순방 그대로 진행하려던 계획 변경해 일정 단축한 듯

미국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한국·일본·몽골 순방 일정을 일본 방문에 한정해 재공지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10월 중 아시아를 다시 방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여파로 이번 아시아 순방에 포함됐던 한국·몽골 방문은 일단 연기하고 일정을 조정하는 것으로 보인다.

미 국무부는 이날 '폼페이오 장관의 아시아 방문 업데이트'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폼페이오 장관이 일본 도쿄를 4∼6일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도쿄에서 예정된 쿼드 외교장관 회의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현안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전했다. 쿼드는 미국과 일본, 호주, 인도 등 4개국 협의체다.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은 10월에 아시아를 다시 방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방문 일정을 조정할 것"이라며 몇 주 뒤 아시아 재방문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순방에서 일본과 한국, 몽골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국무부는 지난달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폼페이오 장관이 이달 4∼8일 한국과 일본, 몽골을 방문한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한국 방문 일정은 7~8일이었다.

그러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하면서 일본 방문에 한정해 순방 일정을 단축한 것으로 해석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