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대법관' 지명 배럿…낙태·이민·오바마케어 모두 비판적

총기금지 비판…'오바마케어 합헌' 로버츠 대법원장 겨냥하기도
자녀 7명 '낙태 반대', 反이민 트럼프 정책 옹호…"헌법 사랑"
트럼프가 애초 찍어둔 48세의 독실한 가톨릭 신자

에이미 코니 배럿 미국 제7연방 고법 판사가 26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별세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후임에 지명됐다는 발표를 들은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에이미 코니 배럿 미국 제7연방 고법 판사가 26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별세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후임에 지명됐다는 발표를 들은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후임으로 지명한 에이미 코니 배럿(48) 제7연방고법 판사는 미 법조계의 대표적인 보수주의자로 평가된다.

배럿 지명자가 상원 인준 표결을 통과한다면 연방대법원은 전체 대법관 9명 중 보수 성향이 6명을 차지하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닐 고서치, 브렛 캐버노를 연방대법관에 앉힌 데 이어 3번째 '보수 대법관'을 지명했다.

2017년 현 직위인 연방고법 판사에 오른 배럿은 이듬해 캐버노 지명 당시에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이름을 올린 인물이다.

낙태 반대론자이며,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이민 정책을 지지하는 것으로 유명해 그가 인준될 경우 미 대법원의 보수화는 한층 심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1972년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태생인 배럿은 로드스 컬리지에서 영문학을 전공했고, 노터데임 로스쿨을 수석졸업했다. 노터데임 법대 교수를 역임하면서 2006년과 2016년 두 차례에 걸쳐 올해의 교내 법학교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우파였던 고 안토닌 스캘리아 대법관의 법률 서기를 지낸 그는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보수층의 지지를 받고 있다.

배럿은 그간 수정헌법 2조의 총기 소지 권리와 이민, 낙태에 대한 보수적 입장을 견지해왔다고 CNN은 전했다.

배럿은 작년 총기를 금지하는 것은 수정헌법 2조를 2차적 권리로 다루는 것이라는 취지로 비판하기도 했다.

지난 6월에는 신규 영주권 신청자들에 대한 불이익이 담긴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을 일시적으로 정지시킨 판결과 관련해 반대 의견을 낸 전력도 있다.

전국적인 낙태 합법화를 가져온 1973년 연방대법원의 '로 대(對) 웨이드'(Roe vs. Wade) 판결을 뒤집는 데 앞장설지도 관심이다.

이 판결은 여성이 임신 후 6개월까지 중절을 선택할 헌법상 권리를 인정했다.

2018년 법원이 낙태 후 태아를 화장하거나 묻도록 한 인디애나주 낙태 규정 논란에 대한 재고를 거부하자 배럿은 보수파 동료들과 함께 이의를 제기했다.

배럿은 아이티에서 입양한 2명을 포함해 모두 7명의 자녀를 뒀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CNN은 "민주당과 진보층은 배럿이 낙태 권리를 후퇴시키고 오바마케어를 무효화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인준을 반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