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기업 화웨이, 美 제재로 오늘부터 반도체 못 산다

유럽 순방에 나선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5일(현지시간) 첫순방지인 이탈리아 로마에서 프랑수아-필립 샴페인 캐나다 외교장관을 만나고 있다. 왕이 부장은 이날 회담에서 캐나다 밴쿠버에 억류된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의 석방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유럽 순방에 나선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5일(현지시간) 첫순방지인 이탈리아 로마에서 프랑수아-필립 샴페인 캐나다 외교장관을 만나고 있다. 왕이 부장은 이날 회담에서 캐나다 밴쿠버에 억류된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의 석방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미국 정부의 제재로 중국 대표 IT기업 화웨이는 15일부터 반도체 부품을 새로 사지 못하게 됐다.

지난달 발표된 미국 상무부의 공고에 따르면 이날부터 미국 기술을 부분적으로라도 활용한 세계의 전 반도체 기업은 미국 상무부의 사전 허가를 받아야만 화웨이에 제품을 팔 수 있다.

미국 정부의 승인 가능성이 불투명해 업계에서는 사실상 화웨이가 반도체를 구매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없다고 보고 있다. 화웨이의 모든 주요 제품에는 반도체가 들어가는데, 미국 정부가 장기간 허가를 내주지 않을시 스마트폰, 통신장비, TV 등의 생산을 중단해야 한다. 화웨이 측은 미국 정부의 제재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최대한 비축해둔 재고 부품으로 버틴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이르면 연말에서 내년 초부터 화웨이의 일부 재고 부품이 떨어져 제품을 생산하는 데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화웨이를 대상으로 한 미국 정부의 제재는 작년 5월 시작된 이후 꾸준히 수위가 높아졌다. 지난해 미국 정부는 자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각종 거래를 할 수 없도록 금지했다. 또 지난 5월에 미국 정부는 화웨이가 설계한 반도체를 미국의 기술·장비를 이용해 납품받을 수 없게 하는 제재를 시행하기도 했다.

이 같은 미국 조치에 화웨이가 선두로 달리고 있는 세계 통신장비와 스마트폰 시장 판도에도 큰 변화를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까지도 나온다. 아울러 이번 미국 조치로 국내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도 미국 정부 사전 허가 없이 화웨이와 거래할 수 없게 되면서 협력업체들의 사업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