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계승' 스가 자민당 총재 당선…모레 일본 총리 된다

출마 전 파벌 지지로 스가 대세론·7년 8개월여만에 총리 교체
임기 1년, 국회해산·총선 시점 주목…한일 관계 당장 변화 없을 듯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14일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지지자들에게 주먹을 불끈 쥐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14일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지지자들에게 주먹을 불끈 쥐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뒤를 잇는 차기 총리로 사실상 확정됐다.

그는 16일 소집되는 임시 국회에서 정식으로 제99대 총리로 선출돼 스가 요시히데 내각을 공식 발족한다.

일본 집권 자민당은 14일 도쿄도(東京都)의 한 호텔에서 실시한 총재 선거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을 차기 총재로 선출했다.

스가는 이날 압도적인 표 차로 총재에 당선됐다.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 394명과 자민당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지부연합회 대표 141명 등 합계 535명에게 투표권을 부여했는데 스가는 유효 투표 534표 중 377표를 얻었다.

스가의 당선은 일찍부터 예견됐다. 정식으로 출마 의사를 표명하기도 전에 자민당 7개 파벌 중 주요 5개 파벌이 그를 지지하기로 결정하면서 스가 대세론을 형성했다.

스가 외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과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 총재 선거에 후보로 나섰다. 이시바의 득표는 68표, 기시다는 89표에 그쳤다.

총리 지명 선거는 16일 임시국회에서 실시된다. 자민당이 의회의 다수를 점하고 있어 스가 총리 선출이 확실시된다.

2012년 12월 26일 아베 총리가 취임한 후 7년 8개월여만에 일본 총리가 교체된다.

스가 정권은 큰 틀에서 아베 정권의 방향성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스가는 총재 선거에 출마하며 아베 정권 계승을 표방했다.

그를 지지한 파벌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비상 상황에서 아베 정권의 정책을 이어갈 적임자가 스가라는 점에 주목했다.

한일 관계에 당장 큰 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스가는 최근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일 관계와 관련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이 한일 관계의 기본이며 "국제법 위반에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일 관계의 최대 현안이 된 징용 문제를 한국이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인 셈이다.

일본 정치권의 관심은 중의원 해산 시점에 쏠려 있다.

스가의 자민당 총재 임기는 아베 총재의 잔여 임기인 내년 9월까지다.

원칙적으로 내년 9월에 다시 총재 선거를 해야 하지만 스가는 그전에 국회를 해산할 가능성이 있다.

총선에서 자민당이 대승을 거두면 스가가 연임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무게가 실릴 수 있기 때문이다.

스가는 16일 총리로 선출되면 지체 없이 새 내각을 발족할 것으로 보이며 그가 맡았던 관방장관을 비롯한 주요 직위에 누구를 배치할지도 주목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