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인수 우선협상자로 오라클 선정…MS '퇴짜'

틱톡, 미국시장 영구 퇴출 가능성 여전

틱톡 틱톡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을 운영하는 모기업인 바이트댄스가 틱톡의 미국 내 사업 인수 협상자로 그동안 논의를 진행해 왔던 MS(마아크로소프트)가 아닌 오라클을 선정했다.

로이터통신은 13일(현지시간) '바이트댄스가 MS를 제치고 오라클이 주도하는 컨소시엄을 틱톡 매각 협상의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역시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틱톡 매각 협상에 있어 오라클이 바이트댄스의 "신뢰하는 기술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바이트댄스로부터 틱톡을 MS에 매각하지 않겠다는 통보를 받은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MS는 이날 성명에서 "우리 제안이 틱톡 이용자들에게 도움이 되며, 동시에 국가 안보를 수호한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바이트댄스로부터 우선협상자로 선정되지 못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대 중국 압박 정책에 따라 개인정보 등의 유출 위험이 큰 것으로 지목된 틱톡은 미국시장에서 퇴출 위기에 놓인 상태에서, MS 및 오라클 등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바이트댄스와 틱톡의 미국 내 사업 인수를 놓고 협상해왔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오라클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해도 곧바로 매각이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고 전망하고 있다.

바이트댄스는 우선 미국과 중국 정부로부터 매각 승인을 받아야 한다. 특히 바이트댄스는 틱톡을 매각하더라도 핵심 알고리즘은 매각이나 이전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은 상황이어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할지 불분명한 상황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바이트댄스 이사회에서 이뤄진 논의에 대해 알고 있는 한 소식통을 인용,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매각하더라도 알고리즘은 제외한다고 보도했다.

익명의 소식통은 "회사(바이트댄스)는 (소프트웨어의) 소스코드를 그 어떤 미국 매수자에게도 넘겨주지 않을 것이나 미국의 틱톡 기술팀이 새로운 알고리즘을 개발할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만일 트럼프 대통령이 핵심 알고리즘(소스코드)를 넘기지 않겠다는 바이트댄스 측의 조건을 수용하지 않는다면 틱톡 매각 가능성은 사라지게 된다. 이에 따라 틱톡은 미 정부가 매각 기한으로 제시한 15일 이후 미국 사용자들은 더는 이 앱을 이용할 수 없다.

한편 중국 정부는 새롭게 도입한 수출 규제안에 따라 '알고리즘 없는 매각'이 그 어떤 종류의 매각 및 구조조정 협상에 있어서의 '요점'(bottom line)이라고 분면히 밝히고 있다.

중국 정부가 2주 전 통과시킨 수출 규제안에 따르면 틱톡의 알고리즘 같은 주요 기술은 정부의 승인이 있어야 해외에 넘길 수 있다.

틱톡의 미국 시장 내 생존 여부는 여전히 불확실한 셈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