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中 우한연구소서 발생"…홍콩 박사의 폭로

신변에 위협을 느껴 미국으로 망명한 옌리멍 박사. 인터넷 캡처 신변에 위협을 느껴 미국으로 망명한 옌리멍 박사. 인터넷 캡처

홍콩 옌리멍 면역학 박사는 코로나19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연구소에서 시작됐다는 과학적 근거를 조만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는 지난해 12월 우한 수산시장에서 처음 발생했다고 보고됐는데, 일각에서는 코로나19가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바이러스라고 주장하는 상황에서 중국당국은 이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어서다.

홍콩대 공중보건대에서 바이러스학과 면역학을 전공한 옌리멍 박사는 지난 11일(현지시간) 공개된 영국 매체 ITV 토크쇼 '루즈우먼'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바이러스가 우한의 수산물시장이 아닌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만들어졌다는 과학적 증거를 내놓겠다"며 "중국에서 이 바이러스가 어떻게 나왔는지, 왜 그들이 이 바이러스의 창조자인지에 대한 증거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옌 박사는 "유전자 염기서열은 인간의 지문과 같이 식별이 가능하다. 유전자 염기서열 등을 바탕으로 우한연구소 발원설을 뒷받침하는 증거를 담은 보고서는 생물학적 지식이 없을지라도 읽어 보면 코로나19가 왜 중국의 연구소에서 나왔다는 것인지 직접 확인하고 검증할 수 있다"고 했다. 옌 박사는 현재 신변에 위협을 느껴 지난 4월 미국으로 망명한 상황이다.

옌 박사는 "우한연구소는 중국 정부가 통제하고 있다"며 "두려운 마음에 중국을 나왔지만 공개 석상에서 폭로를 결심한 것은 사실대로 말하지 않으면 후회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라며 폭로 이유를 들었다.

그러면서 옌 박사는 앞서 중국 본토로 파견돼 비밀리에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들을 조사했다고 전했다. 옌 박사에 따르면, 코로나19 발병 초기 인간 간 전염 증거를 확인했고, 이를 윗선에 보고했지만 묵살 당했다. 옌 박사는 이 같은 묵살에 대해 코로나19가 인간 간 전염에 대해 중국 당국이 이미 알고 있었다는 것을 뒷받침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