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에게 '한미연합훈련 취소 믿었는데…정말 불쾌'"

"金, 작년 8월 친서에서 불만 제기"…우드워드 책 '격노'서 공개
"金, 한국군은 우리 상대 안돼'"

"트럼프 '北, ICBM 발사하면 큰 문제 갖게 될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작년 판문점 북미 정상 만남 이후에도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중단되지 않은 데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강한 불만을 제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워터케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는 15일 발간 예정인 신간 '격노'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 내용을 공개했다. 우드워드는 두 정상 간 오간 친서 27통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현지시간) 연합뉴스가 입수한 책의 일부 내용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작년 8월 5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강한 톤으로 비판했다. 우드워드는 두 정상 사이 오간 친서 중 가장 길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우선 "사진을 받아 기뻤다. 지금 내 집무실에 걸려 있다. 감사하고 영원히 기억하겠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 달여 전인 6월 30일 김 위원장과 판문점 회동을 한 직후 두 차례에 걸쳐 사진을 첨부한 친서를 보낸 데 대한 답례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친서에 "당신의 국가로 가로질러 넘어가고, 중요한 논의를 재개해 영광이었다"며 북한을 번영으로 이끌 빅딜을 타결할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썼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이내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중단되지 않는 데 대해 화가 나 있다고 직접적으로 불만을 표했다.

그는 "도발적인 연합군사훈련이 주요 이슈를 논의할 우리 두 나라의 실무 협상에 앞서서 취소 또는 연기될 것으로 믿었다"며 "한반도 남쪽에서 벌어지는 연합군사훈련은 누구를 상대로 하는 것이며, 누구를 저지하려는 것이며, 누구를 패배시키려는 의도인가"라고 반문했다.

'하노이 노딜' 넉 달 만에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이 다시 회동하며 협상교착을 타개할 분위기가 조성됐음에도 그해 8월 한미군사연습이 취소되지 않는 데 대한 불만을 여과없이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또 "당신이 언젠가 말했듯 우리는 특별한 수단이 필요 없는 강한 군대를 갖고 있고, 한국군은 우리 군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각하, 당신과 이렇게 솔직한 생각을 주고받을 수 있는 관계를 갖게 돼 매우 자랑스럽고 영광스럽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해당 편지를 받은 사실을 기자들에게 밝히면서 "아름다운 친서"라고 표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드워드가 '북한과 전쟁이 가까웠던 것으로 안다'고 하자 "맞다.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보다 더 가까웠다. 누구보다 김정은이 더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하는 등 북미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던 2017년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