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코로나 전쟁서 중대 성과…중국체제 우수성 알려"

중국, 코로나19 방역 표창대회 개최…중난산 등 훈장 수여
시진핑 1시간10분 연설…사실상 코로나19 종식 선언·자축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공로자 표창대회에 참석해 중국의 방역 업무를 총괄한 중난산 공정원 원사에게 공화국 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중난산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대응 공로로 중국의 국민 영웅으로 불린다.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공로자 표창대회에 참석해 중국의 방역 업무를 총괄한 중난산 공정원 원사에게 공화국 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중난산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대응 공로로 중국의 국민 영웅으로 불린다.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전쟁에서 중국이 중대하고 전략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 코로나19 방역 표창대회에서 "지난 8개월여 동안 우리 당은 전국 각 민족과 인민을 단결시키고 이끌어 코로나19와 대전을 치렀다"면서 "거대한 노력을 쏟아부어 코로나19 전쟁에서 중대하고 전략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역설했다.

시 주석은 "오늘 표창대회를 열어 걸출한 공을 세운 모범적인 인물들에게 공화국 훈장과 국가 영예 칭호를 표창한다"면서 "코로나19와 투쟁에 적극적으로 참전한 당, 정부, 공안, 군대, 언론, 홍콩·마카오·대만 교포와 해외 화교 동포에게도 진심 어린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국제 사회의 '중국 책임론'을 겨냥해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은 공개적이고 투명했다"면서 "단 한 명의 환자도 포기하지 않고, 단 한 명의 감염자도 놓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가운데)이 8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공로자 표창대회에 참석해 중국의 방역 업무를 총괄한 중난산(오른쪽 두번째) 중국공정원 원사를 비롯해 장바이리, 장딩위, 천웨이 등 수훈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가운데)이 8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공로자 표창대회에 참석해 중국의 방역 업무를 총괄한 중난산(오른쪽 두번째) 중국공정원 원사를 비롯해 장바이리, 장딩위, 천웨이 등 수훈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시 주석은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되며 초기 전면 봉쇄 조치가 이뤄진 후베이(湖北)와 우한(武漢) 지역 의료진과 주민들의 희생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시 주석은 이어 "중국이 코로나19 전쟁에서 거둔 중대한 성과는 중국공당산과 중국 사회주의 제도의 우수성을 충분히 보여줬다"며 "중국의 대국으로서 책임감과 당 전체와 전 국민의 자신감과 자부심, 응집력을 강화했다"고 자찬했다.

 

1시간 10분간 진행된 시 주석의 연설은 중국에서 한 달 가까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대내외적으로 사실상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하고 자축하는 의미로 풀이된다.

시 주석의 연설에 앞서 표창 수상자로 단상에 오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는 시 주석의 지도와 중국공산당 중앙의 지도 속에 중국인들이 단결해 불과 3개월 만에 후베이, 우한에서 코로나19 방제에 성공해 전 세계의 존경을 받았다고 자평했다.

그는 "코로나19 투쟁이 단계적 승리를 거뒀지만 우리는 여전히 방심할 수 없으며 반드시 신중을 기해야 한다"면서 전 세계 의료 종사자들과 협력해 코로나19 전파 차단,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이날 표창대회에서 중국의 방역 업무를 총괄한 중난산 원사에게 공화국 훈장을, 장바이리(張伯禮), 장딩위(張定宇), 천웨이(陳薇) 공정원 원사에게 인민영웅 훈장을 수여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