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4도…폭염 덮친 미 LA 카운티, 최고 기온 기록 경신

폭염·산불 겹쳐 전력수요 급증…주 당국 "정전 대비 비상사태 선포"

미국 캘리포니아주 샤버 레이크 인근을 지나는 168번 주 고속도로 구간에서 샌 베니토 몬터레이 지구 소속 소방대원이 산불 현장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샤버 레이크 인근을 지나는 168번 주 고속도로 구간에서 샌 베니토 몬터레이 지구 소속 소방대원이 산불 현장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주말 내내 폭염이 이어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가 최고 기온 기록을 경신했다.

미 기상당국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LA카운티 우들랜드 힐즈 지역의 최고 온도가 화씨 121도(섭씨 49.4도)까지 치솟았다고 CNN방송과 CBS방송이 보도했다.

이는 종전 최고 기온이었던 2006년 7월 22일의 화씨 119도(섭씨 48.3도)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우들랜즈 힐즈의 기록적인 고온이 캘리포니아주 내 폭염 경보가 내려진 벤투라나 샌타바버라 카운티 중에서도 가장 높다고 밝혔다.

그 외에 샌루이스오비스포 카운티의 파소 로블레스의 기온도 이날 화씨 117도(섭씨 47.2도)를 기록했다.

데이브 브루노 NWS 수석 기상학자는 "우들랜드 힐즈는 바닷바람의 영향을 가장 적게 받는 곳"이라며 "지표면의 높은 온도가 대기 중으로 흡수되고, 육지에서 바다로 향하는 약한 바람이 바다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막는다"고 설명했다.

NWS는 우들랜드 힐즈의 기온이 지금보다 더 오를 수 있다면서 "오늘 이 지역의 많은 (역대 최고 기온) 기록이 깨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이번 더위는 오는 8일에야 내려가기 시작할 것이며, 그 후에도 평년 기온을 웃돌 것이라고 NWS는 덧붙였다.

한편 이번 폭염은 캘리포니아주 전역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 사태와 겹치면서 화재 진압에도 난항이 이어지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소방당국(캘파이어)에 따르면 현재까지 약 200만 에이커(약 8천500㎢)가 불에 탔다. 서울시 면적(605㎢)의 14배에 달하는 규모다.

아울러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주지사는 전력 수요 급증에 따른 정전 가능성을 경고하며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전력망 관리기구인 캘리포니아독립시스템운영국(CAIS0)은 전력 수요 피크 타임인 오후 3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불필요한 가전제품의 사용을 중단해달라면서 주민들에게 절전을 촉구했다.

미 에너지부(DOE)도 산불 피해와 폭염으로 캘리포니아주 전력망에 부담이 커지고 있다면서 주 전기사업자와 함께 전력 생산과 조정에 나서는 긴급 연방규제법(FPA)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