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일 맞은 미 포틀랜드 시위…좌·우파 충돌에 도시 '두동강'

트럼프 강성 발언에 시위대 저항…대선 정국 이념대리전 양상
AP "파괴와 혼란으로 얼룩"…NYT "좌·우파가 공포·불신 조장"

미국 오리건주 최대 도시 포틀랜드 시위 사태가 5일(현지시간)로 100일을 맞았다.

포틀랜드 시위는 지난 5월 말 흑인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을 계기로 시작했지만, 대선과 맞물리면서 좌·우파 진영의 이념 전쟁터로 변하고 있다.

AP통신은 포틀랜드 100일 시위에 대해 "미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중 하나였던 포틀랜드가 불확실한 미래와 씨름하고 있다"며 "시위가 100일 동안 이어지며 기물 파괴와 혼란, 살인 사건으로 얼룩졌다"고 보도했다.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운동 단체들은 노동절 연휴 사흘 동안 100일 기념 집회를 열 계획이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우파 조직은 맞불 차량 시위를 준비 중이다.

미국 오리건주 최대 도시 포틀랜드에서 5일(현지시간) 100일째 시위가 이어진 가운데 진압경찰이 해산에 나서기 위해 시위대 쪽으로 다가가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오리건주 최대 도시 포틀랜드에서 5일(현지시간) 100일째 시위가 이어진 가운데 진압경찰이 해산에 나서기 위해 시위대 쪽으로 다가가고 있다. 연합뉴스

포틀랜드 시위는 그동안 트럼프의 강성 발언과 시위대의 저항, 좌·우파 단체의 세 싸움이 곁들여지며 악화 일로를 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포틀랜드 시위가 장기화하며 폭력 사태로 이어지자 지난 7월 시위 진압을 위해 연방요원을 전격 투입했다. 하지만, 이는 과잉 진압을 촉발했고, 시위만 더욱 격렬해졌다.

치안이 불안해지자 포틀랜드와 그 주변 도시에서는 총기 판매가 늘었고 총격 사건도 급증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지난 7월 포틀랜드 총격 사건은 3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희생자의 3분의 2는 흑인으로 집계됐다.

총기상점 주인인 브라이언 콜먼은 뉴욕타임스(NYT)에 지난 3월부터 현재까지 총기 수천정과 탄환 450만발을 판매했다면서 "이렇게까지 총기와 탄약 수요가 급증한 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급기야 포틀랜드 시위는 좌·우파 지지자 간 총격 유혈사태로 번졌다.

지난달 29일 인종차별 항의 시위대와 우익단체 '패트리엇 프레어'는 도심에서 충돌했고, 이 과정에서 우익단체 소속 애런 대니얼슨이 총에 맞아 사망했다.

대니얼슨에 총을 쏜 사람은 극좌 운동 '안티파' 지지자인 마이클 라이놀이었다. 라이놀은 지난 3일 체포에 저항하다 경찰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포틀랜드의 이념 대리전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NYT는 "100일 시위가 포틀랜드뿐만 아니라 오리건주 다른 지역 사이에서 균열을 키우고 있다"며 "좌파와 우파가 공포와 불신, 분노를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BLM 운동을 이끄는 샤니스 클라크는 "포틀랜드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곳"이라며 100일 시위를 평가했지만, 포틀랜드 외곽 소도시인 샌디의 스탠 풀리엄 시장은 "포틀랜드는 오리건주의 섬이 됐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