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체중·비만, 치매 위험 27~31%↑"

픽사베이 픽사베이

과체중과 비만이 치매 위험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의 마이쉬안 역학·공중보건학 교수 연구팀이 50세 이상 남녀 6천582명을 대상으로 평균 11년에 걸쳐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미국의 뉴욕 타임스 인터넷판이 3일 보도했다.

이들은 연구 시작 땐 모두 인지기능이 정상이었으나 조사 기간에 이 중 약 7%가 치매 진단을 받았다.

체질량 지수(BMI: body-mass index)가 25~29.9로 과체중에 해당하는 사람은 BMI가 18.5~24.9로 정상인 사람에 비해 치매 위험이 27%, BMI가 30 이상으로 비만에 해당하는 사람은 3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BMI는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를 말한다.

허리둘레가 88cm 이상인 여성은 정상인 여성에 비해 치매 위험이 39%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허리둘레가 치매 위험과 연관이 없었다.

이 모든 결과는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높이는 변이 유전자(ApoE4), 교육 수준, 결혼 상태, 흡연 등 다른 치매 위험요인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그러나 이는 관찰연구 결과인 만큼 과체중 또는 비만과 치매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는 증거는 아니며 단순히 연관성이 있다는 의미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역학학회(International Epidemiological Association) 학술지 '국제 역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pidemi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