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고 또 파도 계속…멕시코 공사현장 매머드 200마리 뼈 발굴

인간 도구 흔적도 발견…매머드 멸종 비밀 풀 단서 제공할지 주목

멕시코 고고학자 고고학자 루벤 만사니야 로페스가 3일(현지시간) 무더기로 발굴된 매머드 뼈를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멕시코 고고학자 고고학자 루벤 만사니야 로페스가 3일(현지시간) 무더기로 발굴된 매머드 뼈를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멕시코의 공항 건설 현장에서 매머드의 뼈가 계속 쏟아져 나오고 있다.

멕시코 국립인류학역사연구소(INAH)의 고고학자 루벤 만사니야 로페스는 3일(현지시간) AP통신에 "지금까지 매머드 200마리의 뼈가 나왔다"며 아직 발굴되지 않은 뼈도 많다고 전했다.

매머드 뼈가 이처럼 대량으로 나온 곳은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동북쪽으로 50㎞ 떨어져 있는 산타루시아 공군기지의 신공항 건설 현장이다.

지난 5월 처음으로 60마리가량의 뼈가 발굴된 사실이 알려졌는데, 3개월여 만에 발굴된 뼈가 세 배로 늘었다.

EFE통신은 이곳에서 나온 뼈가 총 8천 개가 넘으며, 매머드 외에 낙타, 말, 들소 등의 뼈도 있다고 전했다.

워낙 많은 뼈가 나오기 때문에 불도저가 굴착 작업을 할 때마다 발굴 관계자들이 따라다니며 매머드 뼈가 나오는지를 확인하고 작업을 중단시킨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지금까지 확인된 규모로만도 이곳이 전 세계에서 발견된 가장 큰 '매머드 무덤'일 가능성이 있다.

기존에 가장 많은 매머드 뼈가 발굴된 곳은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핫스프링스에 있는 매머드 사이트였다.

무더기로 발견된 이들 뼈가 매머드 멸종의 수수께끼를 풀 단서가 될지도 주목된다.

매머드는 기원전 4천∼1천600년 전 무렵 멸종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기후변화 때문인지 인간의 사냥 때문인지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