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갈등 속 시진핑 "중국공산당·사회주의 비하 용납못해"

항일승전 75주년 좌담회…"누구도 중국에 강요못해" 작심 발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일 중국 항일 승전 75주년 좌담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3일 중국 항일 승전 75주년 좌담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가열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공산당과 사회주의를 비하 또는 왜곡하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이를 두고 최근 미국이 시진핑 주석을 국가주석이 아닌 공산당 총서기로 격하하면서 체제 변화를 노골적으로 압박박고 있는데 대해 절대로 굴복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4일 인민일보(人民日報) 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전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 항일 승전 75주년 좌담회에서 "그 누구든 그 어떤 세력이든 중국 공산당의 역사를 왜곡하고 비하려면 한다면 중국 인민은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어 "그 어떤 세력이든 중국 특색사회주의 길을 왜곡하고 중국 인민의 사회주의 건설 성과를 부정하려 한다면 중국 인민은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중국 공산당과 중국인들을 분리·대립시키려는 시도에 대해 강력히 경고했다.

그러면서 "그 어떤 세력이든 패권으로 저들의 의지를 중국에 강요하고 중국의 앞길을 바꾸려 한다면 중국 인민은 절대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 인민의 발전 권리를 파괴하고 중국과 다른 나라 인민의 교류와 협력을 방해하며 인류의 평화와 발전을 훼손하려 한다면 중국 인민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