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5% 폭락…테슬라·애플·페이스북 동반 급락

S&P 500·다우도 3.5%·2.8%↓…코로나19 반등장 이후 최대 낙폭

3일(현지시간) 대형 기술주들의 동반 급등으로 뉴욕 증시가 3월 이후 최대 낙폭으로 떨어졌다. 게티이미지뱅크 3일(현지시간) 대형 기술주들의 동반 급등으로 뉴욕 증시가 3월 이후 최대 낙폭으로 떨어졌다.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증시가 3일(현지시간) 급락했다. 최근 단기 급등했던 대형 기술주들이 일제히 하락한데 따른 것이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이날 598.34포인트(4.96%) 떨어진 11,458.10으로 마감했다.

최근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던 나스닥은 전장에서 사상 첫 12,000선을 돌파했지만, 코로나19에 증시가 직격탄을 맞은 지난 3월 이후 최대 하락 폭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125.78포인트(3.51%) 하락한 3,455.06으로 장을 마쳤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807.77포인트(2.8%) 하락한 28,292.73으로 마감했다.

테슬라(-9.02%), 애플(-8.01%), 알파벳(구글 모회사·-5.12%), 페이스북(-3.76%) 등 초대형 기술주들이 동반 급락했다.

전문가들은 기술주가 일제히 하락한 뚜렷한 이유를 찾지 못하는 분위기다. 다만 부정적 경제 전망이 나오면서 수익실현을 위한 매물들이 쏟아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공급관리자협회(ISM)에 따르면 지난 8월 미국의 서비스업 PMI(구매관리자지수)는 56.9로, 전월(58.1)보다 하락했다. 당초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한 57.0(월스트리트저널 집계)을 하회했다.

지난 4월 서비스업 PMI는 2009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41.8까지 추락했다. 이후 회복세로 돌아서 지난 7월 1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