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우리야" 캐나다 70대 남성, 7년 만에 또 156억원 로또 당첨

2013년 28억원 복권에도 당첨…두 복권 모두 동일 장소 구입

캐나다의 70대 남성이 7년 만에 또 로또복권에 당첨, 두 번째 잭폿을 터트리는 행운을 얻어 화제다.

19일(현지시간) 캐나다 통신 등에 따르면 노바스코샤주 딩월에 사는 레이먼드 릴링턴(70)은 지난 15일 발표된 로또 6/49 복권 추첨에서 숫자 6개를 모두 맞혀 1천740만 캐나다달러(약 156억원)의 당첨금을 받게 됐다. 그의 당첨금은 노바스코샤주의 복권 사상 두 번째 큰 액수라고 통신은 밝혔다.

릴링턴은 지난 2013년에도 같은 복권으로 320만 캐나다달러(약 28억원)에 당첨된 적이 있으며 복권 구매도 같은 점포에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릴링턴은 이날 부인과 함께 핼리팩스에서 열린 당첨금 지급 행사에 참석, "현실일 리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당첨 사실을 확인한 순간 부인을 쳐다보며 "또 우리야"라고 소리쳤고 이에 부인 게이가 "뭐라고?"라고 반문하자 "또 우리야"라고 연거푸 외쳤다고 전했다.

릴링턴은 두 번째는 고사하고 한 번 당첨 되는 것도 기대하기 어려운 판에 거듭된 행운을 믿기 어렵다며 "6개의 숫자를 두 번씩이나 맞추다니, 기절할 정도"라고 감격을 표했다. 그는 "확인에 확인을 거듭하기를 6,7번쯤 하고 나서야 맞다고 생각하게 됐다"며 7년 전 처음 당첨된 이후 계속 복권을 사면서 그때마다 또 당첨될 것이라고 농담을 했지만 믿지는 않았다고 한다.

캐나다공원관리공단에 재직하다 은퇴한 릴링턴씨는 첫 당첨금으로 은퇴 준비를 하면서 새 집과 자동차를 사고 여행도 다녔다고 전하고 이번에는 5명의 자녀와 6명의 손주도 돕겠다고 했다. 특히 이번 당첨금으로 지역 사회 공공기관을 지원할 뜻을 밝혔다.

그는 "우리가 사는 작은 동네에는 소규모 병원과 점포들이 있어 우리를 돕는다"며 "그들이 우리를 위해 존재하는 만큼 우리 능력이 되면 우리가 그들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로또 게임에 한 수 가르쳐 달라는 요청에 릴링턴은 "당첨되고 싶으면 복권을 사야 할 것"이라고 즉답, 익살을 떨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