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개발했다더니…러시아 '최종임상' 집단접종 진행

"모스크바 2만~3만명에 접종…4~5개월 소요될 것"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의 노보 오가료보 관저에서 화상 내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 자리를 통해 러시아에서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공식 등록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의 노보 오가료보 관저에서 화상 내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 자리를 통해 러시아에서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공식 등록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러시아가 자체 개발했다고 발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시판을 일주일여 앞두고 사실상의 최종 임상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다.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의 알렉산더 긴즈부르크 센터장은 "백신 등록 후 연구 단계에 돌입할 예정"이라며 "집단 예방접종으로 부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련 규정에 따라 7~10일 이후부터 시판이 가능하나, 연구를 위한 집단접종을 실시한 뒤 민간에 유통하겠다는 것이다. 긴즈부르크 센터장은 약 3만명분 백신을 우선 접종한 직후 민간에 유통할 것이며, 이에 따라 최초 생산부터 시판까지 3~4주간의 지연 기간이 발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험은 모스크바 지역에 거주하는 2만~3만명을 대상으로 이뤄질 예정이며 평균적으로 4~5개월이 소요된다"고 부연했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지난 11일 자체적으로 개발해온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공식 등록했다. 이후 백신 1차분을 생산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수량은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일반적으로 백신 등 신약은 소수의 건강한 피실험자를 대상으로 한 1상부터 다수의 접종자에게 해를 가하지 않는지 검증하는 마지막 3상까지 거친 이후에 등록과 승인이 이뤄진다.

그러나 스푸트니크 V의 경우 이례적으로 3상을 건너뛰었을 뿐만 아니라 1상 및 2상 임상시험 대상자도 턱없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나오면서, 서방 진영을 중심으로 백신의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