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남중국해 긴장 고조…경쟁적으로 폭격기 배치

미 공군, 인도양 기지에 4년 만에 'B-2A' 폭격기 배치
중국군은 남중국해 섬 'H-6J' 폭격기 배치로 맞서

국제분쟁해역인 남중국해를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하는 가운데 양국이 경쟁적으로 폭격기를 배치해 갈등이 더욱 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은 13일(현지시간) 미 공군 보도자료를 인용해 'B-2A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B-2A 폭격기) 3대가 인도양 디에고가르시아 미군 기지에 배치됐다고 보도했다. 미 공군이 인도양에 B-2A 폭격기를 배치한 것은 남중국해 갈등이 고조됐던 2016년 이후 처음이다.

디에고가르시아섬은 모리셔스에서 남쪽으로 1천200km가량 떨어진 곳에 있으며, 영국령 차고스 제도의 일부분으로 미국이 임대해 군사기지로 활용하고 있다. 디에고가르시아 미군 기지는 동아프리카와 중동, 남동아시아 및 남중국해 등을 타격 가능 거리에 두고 있어,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하다.

박쥐 모양으로 생긴 B-2A 폭격기는 핵전쟁 수행 능력과 스텔스 기능을 갖춘 세계 최강의 전략 폭격기로 꼽힌다. 미군의 이번 B-2A 폭격기 디에고가르시아 기지 배치는 중국 인민해방군(PLA)이 남중국해와 대만 부근 해역 등에서 미·중 갈등을 겨냥한 군사훈련을 강화하는 상황에서 이뤄져 관심을 끌고 있다.

중국군도 미군의 폭격기 배치에 맞서기라도 하듯 남중국해 섬인 우디섬(중국명 융싱다오<永興島>, 베트남명 푸럼)에 최신예 폭격기 '훙(轟·H)-6J'를 전격적으로 배치했다. 중국군 남부전구 해군 항공대는 H-6G, H-6J 등의 폭격기를 동원해 최근 남중국해에서 주야간 고강도 훈련을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