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시카고 최대 번화가서 심야 폭동·약탈…유명 매장들 털려

"수백명 도심 상가 유리 깨고 물건 가져가"…경찰과 총격전도
100명 체포·경찰 13명 부상…경찰이 '사람 쏴죽였다' 잘못된 소문에 촉발 추정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최대 번화가에서 10일(현지시간) 자정 무렵부터 새벽 사이 대규모 폭동과 약탈이 일어나자 경찰 특수기동대가 현장에 출동해 대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최대 번화가에서 10일(현지시간) 자정 무렵부터 새벽 사이 대규모 폭동과 약탈이 일어나자 경찰 특수기동대가 현장에 출동해 대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도심에서 10일(현지시간) 한 행인이 약탈당한 보석 상점 앞에 널려 있는 유리 파편 등 잔해를 피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도심에서 10일(현지시간) 한 행인이 약탈당한 보석 상점 앞에 널려 있는 유리 파편 등 잔해를 피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시카고의 최대 번화가에서 심야에 대규모 폭동과 약탈이 일어나 일부에서는 경찰과 총격전도 벌어지는 등 도심이 마비됐다.

10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이날 자정 무렵부터 새벽 5시 사이 수백명이 '환상의 1마일'(Magnificent Mile)로 불리는 고급 상가 밀집지역 미시간애비뉴 등 도심 곳곳에서 상점 유리창을 깨고 상품을 약탈했다.

경찰은 폭도들이 애플·베스트바이 등 대형 매장과 루이뷔통·아르마니·오메가 시계 등 고급 상점, 백화점 등을 돌면서 유리창을 깨고 문을 부수고 들어가 쇼핑백 가득 물건을 담아 달아났으며,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더 많은 차량이 몰려와 많은 사람을 각 상점 앞에 내려놓았다고 전했다. 일부는 PNC은행 등 은행 유리창을 깨고 침입했다고 경찰은 부연했다.

이들은 진압에 나선 경찰을 향해 사제 최루탄을 쏘고 돌과 병을 던지며 저항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카고 경찰 대변인은 "폭동 발생 약 5시간 만인 이날 오전 4시30분께 미시간애비뉴 인근 레이크스트릿에서 일부가 자동차를 타고 가면서 경찰을 향해 총격을 가했고 이에 대응 사격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중간 발표를 통해 "2명이 총에 맞고 100여 명이 체포됐으며 경찰관 13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브라운 시카고 경찰청장은 이번 사건이 전날 오후 2시30분께 시카고 남부 우범지역 잉글우드에서 발생한 총기 소지자와 경찰의 총격에서 촉발됐다고 설명했다. 용의자는 총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총을 쏘며 달아나다 경찰의 대응 사격을 받고 쓰러져 인근 시카고대학 부속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용의자는 병원에서 회복중이지만 경찰이 사람을 쏴서 숨지게 했다는 잘못된 소문이 퍼진 것이 폭동과 약탈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경찰은 오전 4시 무렵부터 상황을 제압할 수 있었으나 흩어진 사람들은 날이 밝을 때까지 곳곳에 흩어져 반달리즘을 자행했고 이로 인해 전철과 버스 등 도심으로 향하는 교통이 전면 통제됐다가 오전 8시 이후 재개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