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갈등 속 중국, 한국에 러브콜…입국 제한 완화

5일부터 취업·유학 목적·거류증 소지자 비자 신청 가능
기업인 패스트트랙·전세기 확대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가열되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에 입국 제한 조치를 완화하고 한중간 우호를 강조하며 관계 강화에 나서고 있다. 이를 두고 전방위적인 미국의 압박에 직면한 중국이 경제적으로 밀접한 한국과 관계 개선을 통해 활로를 찾아보려는 시도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4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5일부터 취업, 유학 목적으로 중국을 방문하거나 유효한 거류증을 가진 한국인들의 비자 신청을 받기로 했다. 중국은 지난 3월 말부터 외국인 입국을 금지해왔는데 이처럼 입국을 완화해준 국가는 한국이 처음이다.

이는 한국과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정된 데다 한중간 경제·무역 교류 회복을 위해 양국 간 입국 완화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또한 연내로 예정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위해서라도 한국에 대해 입국 제한을 풀어야 하는 상황이다.

베이징 소식통은 "이번 한국인 입국 제한 완화는 중국도 적극적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중국에 들어오면 각 지방 정부의 정책에 따라 14일 격리를 하게 되는데 이 또한 향후 협의에 따라 단축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중국은 지난 4월 말 한국에 처음으로 '기업인 패스트트랙'(입국 절차 간소화 제도)을 적용해 대기업 위주로 직원들이 전세기 등을 통해 들어오고 있다. 아직 베이징에는 기업인 패스트트랙이 적용되지 못하지만 시안(西安) 등 이를 받아들이는 지방 정부들이 늘고 있다. 삼성 등은 톈진(天津) 등에 전세기로 직원들을 보낼 정도로 상황이 좋아졌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지난 1일 칭다오(靑島)에서 한국과 중국이 대면 회의를 하고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한 것도 눈에 띄는 변화다. 이를 반영하듯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과 한국은 중요한 이웃이자 협력 파트너"라면서 양국이 코로나19 발생 이후 기업인 패스트트랙 제도를 세웠으며 국제방역 협력의 모범이 됐다고 치켜세웠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