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줄 오래 섰다고, 남친이 버거킹 직원 총으로 살해

햄버거 가게 직원을 총으로 쏴 죽인 켈비스 로드가게스 톰스. 연합뉴스 햄버거 가게 직원을 총으로 쏴 죽인 켈비스 로드가게스 톰스. 연합뉴스

미국의 햄버거 가게에서 긴 대기줄에 항의하는 여자 친구와 직원과의 다툼이 총격 살해 사건으로 번졌다. 매장에서 나가달라는 직원의 요청에 여자 친구는 자신의 남자 친구를 데려오겠다고 했고, 남자 친구가 직원을 향해 총을 쏜 것이다. 직원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 오렌지 카운티 경찰은 3일(현지시간) 버거킹 직원 데즈먼드 아몬드 조슈아(22) 씨를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로 켈비스 로드리게스 톰스(37)를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1일 동네 버거킹을 찾은 톰스의 여자친구 애슐리 메이슨과 조슈아의 다툼에서 비롯됐다.

메이슨은 버거킹 드라이브스루를 통해 음식을 주문했는데, 음식을 받기까지 생각보다 긴 시간이 걸리자 조슈아에게 짜증을 냈다. 조슈아는 이에 음식값 40달러를 환불해준 뒤 메이슨에게 매장에서 나가달라고 했고, 메이슨은 자신의 남자 친구를 데려오겠다고 소리를 지르며 자리를 떴다.

잠시 뒤 메이슨 남자 친구 툼스가 매장에 찾아와 조슈아의 목을 팔로 감아 졸랐다. 그 후 조슈아를 향해 총을 쐈다. 조슈아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목숨을 잃고 말았다. 툼스는 조슈아를 살해한 직후 달아났고, 총기를 분해해 내다버렸다. 경찰은 툼스를 총기 살해 및 증거인멸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