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에 찍힌 틱톡, 탈(脫)중국 난항…'MS 인수 중단설'(종합)

로이터통신 "미국 내 사업 MS에 완전히 매각키로 합의"
WSJ "MS, 트럼프 반대에 인수협상 중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 사용 금지를 천명한 중국 동영상 소셜미디어 '틱톡'(TikTok)의 운명이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틱톡이 미국 내 사업을 전면 매각하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 유력 인수 기업으로 거론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철수했다는 전언이 뒤따르는 등 협상 전망이 불투명해졌기 때문이다.

로이터 통신은 1일(현지시간)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틱톡의 모기업인 중국 인터넷기업 바이트댄스가 틱톡의 미국 사업을 전면 매각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이후 백악관과 합의점을 찾고자 이같이 결정했다는 것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바이트댄스는 당초 MS와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 협상을 벌이면서 소수지분을 유지하려 했다.

그러나 백악관이 이를 거부하면서 바이트댄스는 미국에서 완전히 철수하고 MS가 이를 인수하는 거래안을 새로 제안했다.

이 제안에 따르면 매각이 성사될 경우 앞으로 MS가 모든 미국인 이용자 정보를 보호할 책임을 떠안게 된다.

틱톡은 주로 10∼20대가 사용하는 15초짜리 동영상 제작·공유를 위한 앱으로 미국 내 사용자만 1억6천500만명에 달할 만큼 인기를 얻고 있어 제재 움직임에 대한 반발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일(현지시간) "틱톡은 중국기업이 운영하는데 중국이 트럼프 행정부의 시야에 들어오는 일이 늘어나고 있다"며 "중국 정부가 틱톡을 통해 미국인들의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져 왔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