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미국 신용등급 전망 '부정적'으로 강등

신용등급은 AAA 유지…코로나19 이전부터 재정적자와 국가부채 증가
"2021년까지 미 정부부채가 GDP 130% 넘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31일(현지시간) 미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기존의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그러나 국가 신용 등급인 'AAA'는 그대로 유지했다.

피치는 미국의 신용등급을 최고등급인 트리플에이를 유지하면서도 "이미 진행 중인 공공 재정의 악화와 신뢰할 만한 재정 강화 계획의 부재"를 고려해 전망을 강등했다.

또 코로나19 대유행 전부터 미국의 높은 재정 적자와 부채가 이미 증가하는 추세였다며 "이런 것들은 미국의 전통적인 신용 강점을 약화시키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정책결정권자들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충격이 지나간 후 공공 부채를 안정화하기에 충분할 만큼 공공 재정을 강화하지 못할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다만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서는 미국의 경기 수축이 덜 심각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피치는 올해 미국 경제가 5.6% 축소되고, 내년에는 추가 하강을 피하기 위한 대규모 재정정책을 전제로 4%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이 AAA 등급의 국가 중 가장 정부 부채가 많다는 점도 보고서에 적시됐다.

피치는 미국의 일반 정부 부채가 오는 2021년까지 국내총생산(GDP)의 130%를 넘어설 것이라고 점쳤다.

올해 재정적자는 GDP의 20%, 내년 재정적자는 GDP의 11%로 각각 전망됐다.

또한, 오는 11월 대선을 앞둔 미국 정치의 심각한 분열 상태가 경제 회복의 리스크가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피치는 "정치적 양극화가 제도를 약화하고 초당적 협력의 범위를 좁게 만들어 구조적 이슈는 물론 장기적인 재정 과제에 대한 대응을 방해할 수도 있다"고 염려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