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은둔형' 아베에 "대국민 설명의무 다하라" 압박

일본 주요 일간지인 도쿄신문이 31일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는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은둔형' 집무 행태를 이어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국민에 대한 설명 의무를 다하라고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도쿄신문은 이날 자 1면에 '총리에게 묻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코로나19 감염상황과 전망 등 많은 사람이 품고 있는 의문에 답하는 것이 아베 총리의 책임이라고 지적하면서 그가 올 정기국회 폐회한 다음 날인 지난달 18일 이후로 기자회견을 열지 않고 정기국회 폐회 중 개최되는 상임위원회에도 얼굴을 내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코로나19 감염이 재확산하는데도 긴급사태를 선포하지 않는 이유 ▷감염 확산 속에 여행장려 사업인 '고 투(Go TO)' 캠페인을 앞당겨 시작한 이유 등의 질문에 답하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