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면역 첫 형성지는 인도 빈민가?…"항체보유율 57%"



인도 최대도시 뭄바이의 빈민가에서 코로나19 집단면역이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뭄바이 소재 '타타기초 연구소'와 시 당국이 지난달 다히사르, 쳄부르, 마퉁가 등 3개 지역의 빈민가 주민 6천936명을 대상으로 혈청 조사를 벌인 결과 약 5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문가들은 특정 지역에 집단면역이 형성되려면 항체를 보유한 주민 비율이 약 60%는 돼야 한다고 본다. 집단면역이란 해당 지역 주민 대다수가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면역력을 지녀 바이러스가 더는 확산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이번 연구 결과가 사실로 확인되면 뭄바이 빈민가 주민들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항체 보유율을 지니게 된 셈이다. 미국 뉴욕 주민들의 경우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하던 지난 4월 항체 보유율은 21.2%였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